컨텐츠 바로가기

132명 숨진 중국 동방항공 여객기 사고, ‘조종사 고의 추락’ 가능성 제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지난 3월 중국 광시좡족자치구 동방항공 여객기 추락 사고 현장에 사고 여객기의 잔해가 널려 있다. 신화연합뉴스


지난 3월 중국 광시(廣西)좡족자치구의 한 야산에 추락해 탑승객 132명이 모두 숨진 동방항공 여객기 사고가 조종사나 다른 누군가의 고의에 의해 발생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동방항공 사고를 조사해 온 미국 당국이 조종석에 있던 누군가가 여객기를 고의로 추락시켰을 가능성이 있다는 예비 분석 결과를 내놨다고 보도했다. 조종사가 일부러 사고를 일으켰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다만 당국은 누군가 조종석에 침입해 사고를 유발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이 같은 분석은 사고 여객기의 블랙박스에 기록된 비행 데이터를 근거로 한 것이다. 소식통은 당국의 분석 결과에 대해 “비행기는 조종석에 있던 누군가가 명령한대로 움직인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3월 중국에서 동방항공 여객기 사고가 발생한 직후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 소속 전문가 7명으로 구성된 조사팀을 파견에 사고 조사에 참여했다. 미 당국은 당시 사고와 관련해 중국 조사 당국이 여객기의 시스템이나 기계적 문제 등을 발견하지 못한 것도 고의 사고 가능성의 근거로 삼고 있다. 중국은 조사에 참여한 미 전문가들에게 사고 관련 자료를 모두 제공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가 난 동방항공 소속 보잉 737-800 여객기는 지난 3월21일 승객과 승무원 132명을 태우고 윈난(雲南)성 쿤밍(昆明)에서 출발해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로 가던 도중 광시좡족자치구 우저우(梧州)시 텅(藤)현의 야산에 추락했다. 중국 민항국은 지난달 20일 사고 조사 결과를 담은 예비보고서에서 운항 전 기체 고장이나 항법 장치, 레이더 설비 등의 이상 소견은 없었고 조종사와 승무원, 수리 인원도 모두 자격 조건에 부합했다고 밝혔다. 또 사고 당시 기상 조건도 위험 요소가 없었고 순항고도를 벗어나기 전 사고기와 관제탑간 통신에도 이상 소견은 없었다며 사고 원인에 대한 단서를 내놓지 못했다.

조종사가 고의로 사고를 냈을 수 있다는 추측은 사고 직후부터 있었다. 사고 직전 순항고도 8900㎞를 유지했던 것으로 알려진 비행기가 갑자기 거의 수직으로 낙하하는 모습이 영상에 포착됐고, 당시 하강 속도가 시속 1000㎞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중국 내에서도 이를 근거로 고의 추락설이 퍼졌지만 당국은 유언비어라며 소문을 일축했었다.

중국 민항국은 이날 보도와 관련해 “민항국과 미국 연방교통안전위원회 사고 조사 참여자들은 어떠한 매체에도 조사 관련 정보를 발표하지 않았다”며 “양측은 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계속 협력하고 전문적인 기술을 지원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조사에 참여하는 각 측과 밀접하게 소통을 유지하고 있으며 과학적이고 질서정연하게 조사 업무를 전개하고 있다”면서 “조사 상황의 진전과 관련 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방항공은 WSJ에 “사고 여객기에 문제가 있었는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증거는 나오지 않았고 조종사의 건강과 가족 관계, 재정상태도 모두 양호했다”면서 “비공식적 추측은 사고 원인 조사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베이징|이종섭 특파원 nomad@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