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집무실 이전에도 차질 없었다… 용산 재개발 사업 속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도제한 등 규제 우려 있었지만
역세권 공공임대주택 등 공급 추진
원효로1가 도시정비형 재개발 계획
서울시 "용산 추가 개발규제 없다"
오 시장 "국방부 청사 인근 계획도
윤 대통령 집무실 이전 영향 없어"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집무실(옛 국방부 청사) 용산 이전 이후에도 인근의 재개발 사업들이 속속 추진되고 있다. 집무실 이전에 따른 고도제한 등 사업 차질 우려도 있었지만 새 정부 초기 용산 재개발 사업들이 순항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는 원효로1가 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오는 6월 7일까지 정비 계획에 대한 공람 공고를 실시한다. 이 일대는 용산구 원효로 1가 82의1번지 일대 9만4115.40㎡ 규모로, 노후 불량 건축물이 밀집돼 있다.

용산구는 주거환경개선을 통한 역세권 공공임대주택 등을 공급해 서민 주거안정을 도모하고, 계획적인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되면 이 일대는 최고 35층 이하, 총 3316가구가 들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이중 공공임대 912가구, 임대 498가구, 일반 분양 1906가구다.

85㎡ 이하 규모의 주택 연면적이 전체 연면적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91.18%다. 이 일대는 용산 대통령실과 약 1.5㎞ 떨어져 있다. 그동안 대통령 집무실 이전으로 용산 일대 재개발·재건축 사업의 차질이 우려됐지만, 계획됐던 정비 사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는 그동안 대통령 집무실이 용산으로 이전하더라도 "추가 개발 규제는 없을 것"이라고 수 차례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도 "국방부 청사 부근의 아파트 등을 비롯해 이 시간 이후 벌어질 재개발·재건축, 도시계획적·건축적 변화에 집무실 이전이 영향을 미칠 수 없다는 것을 수 차례 확인했다"고 말한 바 있다. 앞서 '신용산역 북측 제1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 사업' 건축계획안도 서울시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과하면서 사업이 본격화됐다.

한강대로변에 위치한 사업 부지는 용산 대통령 집무실과 약 600~700m 가량 떨어져 있다. 대통령 집무실 이전 발표 이후 국방부 인근에서 초고층 아파트 개발행위가 통과된 건 처음이다. 부지에는 연면적 11만5622.50㎡, 지하 7층~지상 38층 규모의 공동주택 324가구(공공주택 29가구, 분양주택 295가구) 2개 동과 지하 7층~지상 28층 규모의 업무시설 1개 동이 들어선다.

용산구 일대에는 현재 청파1·2구역 재개발 사업, 서계동 일대 재개발 사업 등 크고 작은 재개발·재건축 사업들이 추진 중이다. 청파1구역은 최근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했고, 청파2구역은 신속통합기획 공모에 선정된 곳이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윤석열 대통령 집무실 이전 계획으로 국방부 주변 재건축·재개발 사업의 차질이 우려됐지만 정비 사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되면서 추가 규제가 없다는 점들이 재확인되고 있다"며 "다만, 고층 빌딩들이 들어설 용산국제업무 지구 일대는 경호상 문제로 계획이 바뀔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