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사로 주차중 'P단' 풀려…현대차, 아이오닉5 등 5.8만대 무상 업데이트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민하 기자]
머니투데이

메르세데스벤츠 ML 280 CDI 4MATI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기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포르쉐코리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48개 차종 6만4754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자동차·기아에서 제작, 판매한 아이오닉5 등 5개 차종 5만8397대는 전자식 변속 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오류로 경사로 주차 중 주차모드(P단)가 해제되고, 차량이 미끄러져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이날부터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ML 280 CDI 4MATIC 등 21개 차종 2043대는 브레이크 진공펌프 덮개 접합부의 밀봉 불량으로 습기가 유입돼 접합부가 부식, 진공압 누출로 제동능력이 기준에 미달되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적발됐다. GLE 300 d 4MATIC 등 2개 차종 1058대는 후방 전기신호 제어장치(Rear SAM) 내 회로 기판의 조립 불량으로 후진에서 전진으로 변속하더라도 좌측 후퇴등이 계속해서 점등되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나타났다.

또 벤츠의 GLE 450 4MATIC 등 9개 차종 1196대는 48V 배터리 접지 연결 볼트의 체결 불량으로 높은 전류가 흐를 경우 접지 연결부에 온도가 상승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조사됐다. GLC 300 e 4MATIC Coupe 등 7개 차종 28대는 전조등 연결 커넥터의 습기 차단 마개가 제대로 장착되지 않아 습기가 유입, 커넥터 손상으로 전조등이 작동되지 않을 우려가 파악됐다. 해당 차량들은 이달 20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점검 후 부품 교체 등을 받을 수 있다. 국토부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과 관련해서 우선 수입사에서 리콜를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포르쉐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타이칸 981대(판매이전 포함)는 앞좌석 하부 전기 배선의 배치 불량으로 좌석 구동축과 마찰이 발생, 배선이 손상돼 좌석 조정 및 사이드에어백이 작동되지 않아 안전에 지장을 줄 수 있는 문제가 파악됐다. 이달 25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가 가능하다.

폭스바겐그룹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A6 45 TFSI 등 2개 차종 820대(판매이전 포함)는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의 소프트웨어 설정 오류로 기어가 후진 위치에 있을 때 후방카메라 끄기 기능이 설치되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드러났다. 수입사의 리콜 조치 후 추후 시정률 등에 따라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차량 무상 수리는 이달 20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받을 수 있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레인저 231대는 계기판 소프트웨어 오류로 주행 중 뒷좌석 안전띠 미착용 시 경고음 작동 시간을 만족하지 못하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적발됐다. 이 역시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해당 차량의 무상 수리 조치는 이달 20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진행된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각 제작사에서 차량 소유자에게 우편,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릴 예정이다. 세부적인 리콜 대상 여부와 제작결함 사항은 국토부 자동차리콜센터 누리집(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확인할 수 있다.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이민하 기자 minhari@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