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랜드로버 '올 뉴 레인지로버' 가격 떴다…얼마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가 고급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비스포크 모델 '올 뉴 레인지로버 SV' 가격을 19일 공개했다. 5년 서비스 플랜 패키지가 포함된 올 뉴 레인지로버 롱 휠베이스 P530 SV 모델(5인승 기준) 가격은 2억9237만원이다.

올 뉴 레인지로버 SV는 개인 맞춤형 디자인과 다양한 선택지 등을 원하는 고객에게 최적화된 모델이다.

올 뉴 레인지로버 SV에는 신형 4.4리터 V8 가솔린 엔진이 탑재됐다. 신형 V8 엔진은 최고 출력 530마력, 최대토크 76.5kg.m를 자랑한다. 랜드로버 최초로 탑재된 '올 휠 스티어링(All-Wheel Steering)'과 '다이내믹 리스폰스 프로' 등 독보적인 주행 기술과 고객 경험을 최우선으로 한 최첨단 편의 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올 뉴 레인지로버의 플로팅 루프와 강한 웨이스트 라인 및 리어에서 솟아오르는 실 라인은 과거와 현재를 관통하는 레인지로버 익스테리어의 핵심 요소다. 여기에 도어의 둥근 모서리와 글라스를 간결하게 이음새 없이 연결하는 '플러시 글레이징' 기법과 리어 라이트가 차량의 전체 형태와 통합되어 보이도록 하는 '히든-언틸-릿 라이팅' 등 첨단 기술로 미니멀리즘 디자인을 선보인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 뉴 레인지로버 SV 고객은 스탠다드 레인지로버 색상 팔레트와 SV 비스포크 프리미엄 팔레트의 14가지 추가 색상 중에서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선명한 글로스와 정교한 새틴 마감 디테일, 8가지 디자인의 휠도 선택 가능하다.

올 뉴 레인지로버 SV의 또다른 강점은 최고급 소재다. 매끈한 화이트 세라믹, 광택이 나는 도금 메탈, 최고급 세미-아닐린 가죽 등 SV에서만 볼 수 있는 소재가 사용된다.

올 뉴 레인지로버 SV 기본 모델은 차체와 동일한 색상의 루프, 메탈 도금된 아틀라스 실버(Atlas Silver) 액센트가 더해진 익스테리어, 모노톤의 인테리어, 그리고 화이트 세라믹 소재로 완성된다.

SV 세레니티는 레인지로버의 트레이드 마크인 시그니처 사이드 그래픽과 하부 범퍼, 하부 테일게이트 피니시, 레인지로버 레터링 등에 코린시안 브론즈(Corinthian Bronze) 액센트를 적용했다. 이외에도 코린시안 브론즈 색상의 콘트라스트 루프와 코린시안 브론즈 새틴 인서트가 적용된 23인치 다이아몬드 턴드 다크 그레이 글로스 알로이 휠은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올 뉴 레인지로버 SV 모델은 레인지로버 최초의 5인승 구성과 새로운 4인승 구성의 시그니처 스위트 옵션을 제공한다. SV 시그니처 스위트는 뒷좌석 독립형 2인승 시트에 1.2m가 넘는 2열 레그룸을 자랑하는 롱 휠베이스 모델이다. SV 시그니처 스위트의 고급스러운 디자인은 앞좌석에서 실내를 따라 뒷좌석까지 길게 이어지는 우아한 콘솔이 특징이다.

SV 시그니처 스위트의 리어 시트 센터 콘솔에는 8인치 터치스크린 컨트롤러가 장착됐다. 이를 통해 SV 시그니처 스위트만을 위해 제공되는 전동식 테이블과 컵 홀더, 그리고 전동식 냉장박스 등을 포함한 뒷좌석 환경을 손 쉽게 제어할 수 있다.

센터 콘솔에 내장된 전동식 테이블은 각도 조절이 가능하며 테이블을 넓게 펼치면 두 명의 2열 탑승객이 모두 사용할 수 있다.

재규어랜드로버 코리아에 따르면 올 뉴 레인지로버 SV는 부드러우면서도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갖췄다. 편안한 온로드는 물론 극한의 오프로드에서도 탁월한 역량을 선보인다. 최신 V8 엔진은 역동적인 오프로드 성능을 위해 45도 회전각을 처리할 수 있도록 특수 설계됐다. 맞춤형 공기 흡입구 설계를 통해 최대 900mm 깊이의 도강이 가능하다.

업계 최고 수준인 1,400Nm의 토크 성능을 제공해 다이내믹 주행 시에는 민첩성을, 오프로드 상황에서는 승차감을 향상시키는 다이내믹 리스폰스 프로가 랜드로버 최초로 적용됐다.

[이새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