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제니퍼 로페즈 "엉덩이만 크고 연기 못해"..자존감 낮았다[Oh!llywood]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나영 기자] 가수 겸 배우 제니퍼 로페즈(J.Lo)의 할리우드 고군분투기가 공개된다.

제니퍼 로페즈는 2019년 개봉한 영화 '허슬러'로 큰 호평을 받았지만 2020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르지 못한 후 크게 좌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앞서 골든글로브, 미국배우조합상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던 바. 하지만 아카데미 후보 지명에는 실패했고 이는 그에게 큰 상처를 줬다.

이 같은 슬픔 등 로페즈의 이야기가 담긴 이야기가 다음달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하프타임'에서 첫 공개된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에서 로페즈는 후보 탈락 후 침대에서 흐느끼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그는 "나는 자존감이 매우 낮았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난 정말로 내가 누구인지 알아내야 했고, 그것을 믿고 다른 어떤 것도 믿지 말아야 했다"라고 덧붙였다.

로페즈는 2018년 '더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경력에 대해 오랫동안 자책감에 시달려왔음을 밝혔다. 그는 "'춤을 못 춘다' '연기를 못한다' '단지 예쁜 얼굴' '엉덩이가 크다' 등 그들이 나에 대해 뭐라고 하는 말들에 대해 '그래, 그건 사실이야'라고 생각하기 시작했고, 그것은 정말 오랫동안 저를 아프게 했다"라며 "아픔과 고통에도 불구하고, 난 계속 나아갔다. 난 그것이 내 자신이 되는 것을 허락할 수 없었다"라고 고독하게 자신만의 싸움을 했음을 전했다.

OSEN

그는 로맨틱 코미디 '웨딩 플래너', '메이드 인 맨해튼' 등에 출연했지만, 이 영화들은 비평가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지 못했다. 심지어 약혼자인 배우 벤 애플렉과 함께 출연, 2002년 개봉한 '갱스터 러브'는 10년간 개봉한 최악의 영화들 중 하나로 여겨지기도 했다. 이 영화의 혹평세례 이후 로페즈는 심각한 좌절을 겪었다. 로페즈는 '표적'과 '셀레나'에서 호평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여배우로서 진지하게 받아들여지기 위해 오랫동안 고군분투해왔다.

로페즈의 새로운 다큐멘터리 '하프타임'은 배우와 예술가로서의 그의 이정표와 성장에 대해 되돌아보는 보느 시간을 마련한다. 다음 달 14일 넷플릭스에 도착하기 전 6월 8일 미국 뉴욕의 트라이베카 페스티벌에서 초연될 예정이다.

/nyc@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프타임' 포스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