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르세라핌 김가람 학폭 논란 '들불'…피해자 등판 "가해는 사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이브, 알고도 데뷔 강행 비판 직면…"상대방에 유리하게 발표한 것, 조만간 입장 정리"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김예나 기자 = '하이브 첫 걸그룹'으로 관심을 끈 르세라핌의 멤버 김가람을 둘러싼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이 커지는 가운데 피해자 측이 학교 폭력이 사실이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인 하이브와 쏘스뮤직은 이를 두고 (피해자 측에게) 유리하게 정리된 내용이라며 조만간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반응했다.

피해자 A씨 측은 19일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대륜을 통해 공개한 입장문에서 "2018년 4월 말∼5월 초 경 김가람과 그 친구들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고 이후 계속된 집단 가해를 견디지 못해 다른 학교로 전학을 갔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