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IAEA 사무총장 후쿠시마 원전 시찰…오염수 방출 준비 상황 점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19일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을 준비하는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를 시찰했다.

NHK에 따르면 그로시 사무총장은 이날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과 오염수 방출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교도통신은 그로시 사무총장이 시찰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폐로 작업과 오염수 방출 준비가 기대 이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그로시 사무총장은 하기우다 고이치 경제산업대신과 회담을 갖고,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를 내년 봄부터 방출하는 도쿄 전력의 계획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그는 이후 비공개 회담에서 계속 검증을 진행하겠다고 말하며 “검증이 완료되면 전세계인이 오염수가 건강이나 환경에 악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확신을 갖지 않겠느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사흘 일정의 일본 방문을 마치고 마지막 날인 오는 20일 기자회견을 연다.

앞서 지난달 IAEA 대책위원회는 “다핵종제거설비(ALPS)에서 처리된 물을 방류하기 전 대책위의 결론을 엮은 전체 보고서를 발표할 것”이라면서 “이 보고서에 최종 결론이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도쿄전력의 설명에 따르면 ALPS로 오염수를 처리하면 세슘을 비롯한 62가지의 방사성 물질을 제거할 수 있으나 삼중수소는 걸러지지 않는다. 탄소14 등의 핵종도 ALPS로 처리한 물에 미량 남는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