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상 당한 이근, 한국 온다…"치료 위해 귀국 예정"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우크라이나 전쟁에 의용군으로 참전한 이근(38) 전 대위가 곧 귀국한다.

이데일리

(사진=이근 전 대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19일(현지시각) SNS를 통해 이 전 대위가 치료를 위해 일시 귀국한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총을 든 우리 형제이자 친구인 캡틴 켄 리(이 전 대위 영어이름)가 전장에서 부상을 입었다”며 “그는 우크라이나 육군 의료진에게 치료를 받았으나, 재활 치료를 위해 귀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 전 대위가 국제군단 복무를 완전히 끝내는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그는 곧 복무를 재개할 것이다. 가능한 빠르게 다시 우크라이나 국민을 지키러 올 것”이라며 “우리는 켄(이근 전 대위)이 어서 회복해 복귀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 전 대위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ROKSEAL’의 매니저는 14일 커뮤니티 게시글을 통해 “이근 대위가 최근 적지에서 특수정찰 임무를 지휘하다가 부상을 입었다”고 했다.

이 전 대위는 “우크라이나 남부에서 작전을 수행했다. 내 팀은 아직 그곳에서 임무 중이나, 나는 마지막 작전에서 부상을 당해 군병원에서 며칠을 보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나라마다 법이 다른데, 한국 법은 매우 이상하다. 그래서 내가 귀국했을 때 정부는 단지 이 전쟁에 참여했다는 이유만으로 나를 공항에서 체포하려 할 것”이라며 “우크라이나 정부로부터 여러 통의 편지(탄원서)를 받을 계획인데, 그게 법정에서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위는 “이미 내게 변호사가 있음에도 감옥에 갇힐 처지지만, 나는 여전히 내가 옳은 결정을 했다고 믿는다. 나는 이곳에 있고, 전쟁에 일조하고 있다. 우크라이나인들과 함께 싸워 기쁘다”고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