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난투극→쏟아진 카드→SEA 결승 실패' 인니 신태용 감독 "판정 불만 NO"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신태용 감독 / Changsuek_TH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노진주 기자] "심판 판정 불만 없다."

23세 이하(U-23)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신태용 감독(51)이 석패한 뒤 전한 말이다.

U-23 인도네시아 대표팀은 19일 오후 6시(한국시간) 베트남 남딘 티엔쯔엉 스타디움에서 태국 U-23 대표팀과 '2021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 축구' 준결승 경기를 치러 전후반을 0-0으로 마친 뒤 연장전에서 0-1로 패했다.

당초 이 대회는 작년에 열릴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년 순연 개최됐다.

인도네시아는 앞서 조별리그 A조에서 3승1패, 조 2위로 4강에 안착했다. 태국은 B조 1위(3승1패)로 준결승에 올랐다. 결승 티켓을 두고 맞붙은 가운데 태국이 연장 전반에 터진 결승골로 승자가 됐다.

연장 전반 6분 태국이 결승골을 터트렸다. 폼퐌이 상대 수비를 제치고 돌아서는 슈팅으로 인도네시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인도네시아는 경기 종료 막판까지 경기의 균형을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패했다. 경기 막판 양팀 선수단이 충돌하는 난투극이 나왔다. 경고와 레드카드가 오가는 촌극이 벌어졌다.

경기 후 신태용 감독은 "심판 판정에 대해 언급하고 싶지 않다. 심판은 경기에 대한 책임이 있고, 나는 전혀 불만이 없다"며 경기 막판 카드가 오간 상황에 대해 말했다.

이어 "이날 팀 주장이자 중요한 자원인 엘칸 바곳이 출전하지 못했다. 그의 부재는 경기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이 경기를 돌아보고 우리는 교훈을 얻어야 한다"고 말했다.

오는 22일 인도네시아는 말레이시아와 3,4위 결정전을 치른다. 신태용 감독은 "아직 한 경기가 남았으니 끝까지 화이팅하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베트남까지 응원하러 와주신 인도네시아 팬들에게 이기는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고개숙였다. /jinju217@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