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지훈→육중완 출연...'꽃미모vs꽃성대' 팽팽한 노래 대결 (국가가 부른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이지훈, 이충주, 손준호, 육중완, 김호영, 길구봉구가 출연해 노래 대결을 펼쳤다.

19일 방송된 TV조선 '국가가 부른다'에서는 국가단 요원들과 게스트들이 신지의 꽃미모 팀과 케이윌의 꽃성대 팀으로 나뉘었다.

가장 먼저 꽃성대 팀으로 영입된 육중완은 이어 김호영이 합류하자 "또라이들이 오는 팀이냐"고 따지며 웃음을 자아냈다. 김호영이 "나는 팀에 아무런 불만이 없다"고 밝히자 케이윌은 "그게 아니라 좀 이상해서 그렇다"고 나섰다.

꽃미모 팀에 속한 이지훈은 "이렇게 붙이면 듀엣이 되고, 이렇게 붙이면 트리오가 된다"고 여유를 보였다. 이에 케이윌은 "이렇게 붙여도 저렇게 붙여도 장미여관이 된다"고 주장하며 맞섰다.

이충주는 "예능을 많이 안 나와 봤는데 벌써 기가 다 빨렸다"고 당황했다. 그러자 케이윌은 이충주에 대해 "반전 매력이 있는 친구다. 굉장히 젠틀해 보이지만 또라이다. 제정신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노래 대결의 주인공은 이솔로몬과 육중완이었다. 이솔로몬의 실물을 본 육중완은 "이 작은 얼굴에 눈코입이 다 들어가 있다"고 놀라며 "너무 잘생겼다. 저는 요즘 외모 비수기"라고 변명했다. 그러자 신지는 "성수기는 언제냐"고 물었고, 케이윌은 "2월 29일이다. 4년에 한 번씩 온다"고 대신 대답했다.

육중완은 '커피 한 잔'으로 야성미 짙은 음색으로 분위기를 돋웠다. 육중완은 첫 무대부터 100점을 기록하며 파티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어 이솔로몬은 부담감이 막중한 상태로 '그땐 미처 알지 못했지'를 불렀다. 육중완은 케이윌 팀에 1승을 안겼다.

꽃미모 팀의 다음 주자는 이충주였다. 케이윌은 "이충주를 아는데 뭘 부를지 모르겠다. 전공은 성악이다"라고 소개했다. 그러자 김동현은 "나도 성악을 할 수 있다"며 성악 한 소절을 부르며 지지 않는 패기를 보였다.

김동현은 쥬얼리의 'Super Star'로 반전 매력을 뽐냈다. 무대 도중 손진욱이 지원 사격에 나서기도. 이어 뮤지컬 배우 이충주는 '기억의 습작'으로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노래 실력을 가감없이 발휘했다.

김호영은 "수고는 이충주 씨보다 저 작가진이 한 것 같다. 응원을 세상 꼴 보기 싫게 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육중완은 이에 동의하며 "왜 이렇게 자리를 배치했는지 알 것 같다. 작가진이 여기 있는지 처음 알았다"고 말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