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린마더스클럽' 이요원, 죽은 김규리 불륜 오명 벗겼다…임수형 스토킹 들통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그린마더스클럽' 임수형이 김규리를 스토킹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19일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 14회에서는 이은표(이요원 분)가 오건우(임수형)의 범죄 사실을 밝혀낸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변춘희(추자현)는 김주석(최덕문)에게 이혼을 통보했고, 김주석은 "너 지금 장난쳐? 가져오라는 돈은 안 가져오고. 내가 뭘 잘못했는데. 스트레스 좀 받아서 도박 좀 한 거 가지고. 이런 걸로 이혼하면 세상천지 같이 살 부부가 몇이나 되냐"라며 뻔뻔한 태도로 일관했다.

변춘희는 "도박 좀 한 거 가지고? 그 도박 때문에 우리 지금 빚더미에 나앉았어. 그 도박 때문에 내가 위험한 거 알면서도 밤마다 일하러 나갔다고. 그렇게 해서라도 우리 가족 지켜보려고 한 거 모르겠어?"라며 독설했다.

김주석은 "내가 너 밤마다 알바 뛴 거 경찰에 꼰지르면 네가 평생 애들 얼굴이나 볼 수 있을 것 같아?"라며 발끈했고, 변춘희는 "너 같은 개차반을 의사라는 이유 하나로 지금까지 참고 산 내가 바보 등신이었어. 그런다고 너랑 안 살겠다는 내 생각 절대 안 바뀌어. 난 이제 더 이상 무서울 게 없다고"라며 당부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이은표는 서진하(김규리)의 집에서 일하던 가사도우미로부터 오건우가 서진하를 스토킹했다는 것을 밝힐 수 있는 증거 사진을 건네받았다. 과거 오건우는 서진하에게 자신의 나체 사진에 '이제 당신과 나의 강렬하고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완성해 봅시다'라는 문구를 적어 보냈던 것.

이은표는 김영미(장혜진)에게 오건우의 나체 사진을 첨부해 문자메시지를 전송했다. 이은표는 '말씀하신 것과는 다른 상황인 것 같네요. 사람들에게 직접 해명하시길 바랍니다. 안 그러면 제가 진하 가족에게 알리도록 하겠습니다'라며 경고했다.

김영미는 이은표를 만나 사정했고, 이은표가 뜻을 굽히지 않자 오건우에게 최악의 상황을 대비하라고 귀띔했다. 오건우는 늦은 밤 이은표를 습격했고, 정체가 드러나기 전에 도망쳤다.

더 나아가 오건우는 이은표에게 "사실 진하 씨하고 저 사랑하는 사이였습니다. 그 사진은 우리 둘만의 유희였고요. 왜 잘 알지도 못하는 이은표 씨가 자꾸 그러는지 저 모르겠거든요? 왜 날 못 잡아먹어서 안달이지?"라며 거짓말했다.

이은표는 오건우의 말투와 자신을 습격한 범인의 말투가 동일하다는 것을 깨달았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오건우는 경찰 조사를 받았고, 오건우가 유포한 서진하의 나체 사진은 합성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레아 브뉘엘(김규리)은 루이 브뉘엘(로이)의 대화를 통해 루이 브뉘엘이 자신을 떠난 레아 브뉘엘을 찾기 위해 애써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레아 브뉘엘은 서진하와 똑같은 외모를 가졌고, 루이 브뉘엘은 레아 브뉘엘이 떠난 뒤 서진하를 만났던 것.

특히 레아 브뉘엘은 인터넷 기사를 통해 서진하가 사망했다는 것을 알았고, 서진하의 사진을 보고 충격에 빠졌다.

사진 = JT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