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버스·택시·화물차 사고차량, 무사고차 대비 급가속·과속 1.5배 높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택시, 버스, 화물차 등 사업용 차량 운전자 가운데 사고 차량 운전자가 무사고 운전자 대비 급가속 등 위험운전행동을 1.5배 많이 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사업용 차량 운전자의 디지털운행기록장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파악됐다고 20일 밝혔다. 위험운전행동은 ▲과속 ▲장기과속 ▲급가속 ▲급출발 ▲급감속 ▲급정지 ▲급진로변경 ▲급앞지르기 ▲급좌회전 ▲급우회전 ▲급U턴 등을 말한다.

뉴스핌

차종별 위험행동운전 빈도 [자료=국토교통부]


이는 지난해 1만㎞ 이상을 운행한 버스 등 사업용 차량 사고 운전자 8792명과 무사고 운전자 1만8074명의 운행기록장치를 분석한 결과다. 무사고 운전자는 사고차량을 제외한 전체 운전자 18만 749명 가운데 운행거리가 많은 상위 10%를 표본으로 정했다.

버스는 사고 운전자 4132명의 위험운전 행동은 운행거리 100km당 평균 64.7건으로 무사고 운전자(6968명, 37.6건)보다 1.72배 높았다. 유형별로는 급가속이 28.44건(무사고 운전자의 1.98배)으로 가장 높았고, 급감속 12.34건(2.1배), 급진로변경 5.1건(2.08배) 순이었다.

택시는 사고 운전자 3820명의 위험운전 행동이 운행거리 100km당 평균 67.0건으로 무사고 운전자(5962명, 51.7건)보다 1.3배 높았다. 급가속이 32.07건(무사고 운전자의 1.43배)으로 가장 높았고, 과속 20.64건(1.04배), 급감속 2.79건(1.94배)이었다.

화물차는 사고 운전자 840명의 위험운전 행동이 운행거리 100km당 평균 41.1건으로 무사고 운전자(5144명, 25.5건)보다 1.61배 높았다. 급가속이 14.8건(무사고 운전자의 2.41배)으로 가장 높았고, 과속 6.51건(1.18배), 급감속 6.33건(1.57배) 순이었다.

윤진환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모든 차종에서 급가속 등 위험운전행동과 교통사고 발생 간 상관성이 통계적으로 확인된 만큼 사업용 차량 운전자를 대상으로 위험운동 행동을 하지 않도록 교육과 홍보를 강화하겠다"며 "모두가 안전한 도로교통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모든 운전자가 교통안전의 주체라는 생각을 갖고 급가속 등 위험운전 행동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unsaid@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