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도 설렜다" 강승윤도 심쿵하게한 아이유→차은우 닮은꼴 '청춘스타성' 완벽 (첫방)[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청춘스타’에서 강승윤까지 설레게 한 참가자부터, 여심을 제대로 공략한 차은우 닮은꼴까지 실력파 참가자들이 대거 출연해 줄줄이 합격했다.

19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청춘스타’가 첫 방송됐다.

이날 전현무는 “케이팝 중심지에서 이 시대 아이콘이 탄생하는 여정을 함께 할 것”이라며 케이팝 유니버스를 지배하는 세개의 ‘파’를 소개, 보컬파와 싱어송라이터파, 아이돌파로 나뉘었다. 전현무는 “케이팝 유니버스를 바꿀 세 아이콘, 초대형 배틀 뮤직 오디션”이라며 빛나는 재능을 가진 예비 청춘스타”라며 108명의 청춘들을 소개했다.

먼저 보컬파는 감성 발라드와 R&B, 댄스팝, 진성 록, 헤비급 정통 파워보컬 등 각양각색 보컬들이 나왔다. 싱어송라이터파는 R&B뮤지션, 포크록 뮤지션, 따뜻한 감성포크 뮤지션, 사랑을 노래하는 시인 뮤지션을, 아이돌파는 화려한 비주얼과 완벽한 무대를 예고했다.

케이팝 3대파의 격돌을 알린 가운데 1억원의 상금을 건 본격적으로 오디션이 시작됐다. 긴장감 가득한 ‘청춘스타’ 예선장 모습이 그려졌다. 심사위원을 소개했다. 이승환부터 윤종신, 김이나, 데이브레이크의 이원석, 소유, 강승윤, 노제, 마지막으로 박정현까지 총 8명의 엔젤 심사위원이 함께 했다. 단 192명의 관객들 심사와 똑같은 1표의 영향력을 가지며 공정한 모습을 보였다. 그렇게 총 200명이 모였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두의 응원을 받은 첫번째 참가자를 소개했다. 200명 관객 앞에서 첫무대로 박혜경의 ‘고백’을 선곡했다. 그는 차분하면서도 몰입감 높은 모습으로 노래를 열창, 하지만 긴장한 탓인지 살짝 불안해보였다. 그럼에도 이를 극복하며 완창했다.

전현무는 “150표 이상은 받아야 본선 한 표라도 모자르면 마지막 무대”라고 설명,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 가운데 시작부터 150표 이상으로 합격을 받으며 축하받았다. 참가자는 “제 생명의 은인들”이라며 눈물을 흘리자 강승윤은 “이제 1차야, 울지마”라며 다독였다.

다음은 싱어송라이터인 19세 참가자 정수민이 등장, 그는 시카고에서 왔다며 한국말을 잘 하지 못 했다. 하지만 귀여운 미소에 여성분들 웃음이 터지자 모두 “벌써 여성들이 매료됐다”며 흥미로워했다. 이때, 부모님께 영상편지 하라고 하자 울컥했고, 박정현은 “왜 자꾸 시키냐”며 안타까워했다. 김이나는 “박정현 언니 전현무한테 화났다, 노래시키전에 울렸다고”라며 웃음, 박정현은 “울다가 웃다가 귀엽다”며 유심히 바라봤다.

이어 그는 한소절을 부르자마자 가슴을 훅 하게 만드는 음색으로 여심을 공략, 분위기를 이어 자작곡을 이어갔다. 엔젤 심사위원들은 “샘김느낌”이라며 깜짝 놀랐다. 이 가운데 그는 150명 이상의 합격을 받고 스타패스를 받았다. 딱 150표를 받았다고. 결국 그는 털썩 주저앉으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완전 떨어질 줄 알았다 보여줄거 많으니 기대해달라”며 소감을 전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아이돌파에 정성윤이 참가, 청량감 넘치는 모습으로 등장, 모두 “양요섭과 차은우 섞은 것 같아 훈남이다”며 훈훈해했다. 그의 사투리까지 매력이 있다고. 리틀 강동원의 모습도 보였다. 그는 “17세에 아이돌하고 싶어 올라왔다”며낮에는 연습, 저녁에는 아르바이트하는 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부산으로 내려가고 싶어, 다시 마음을 제대로 잡기 힘들까봐 내려가지 않고 있다”며 마음을 다졌다.

이어 모두의 기대 속에서 무대를 시작, 첫 소절부터 모두 “목소리 뭐야”라며 안정적인 보컬에 깜짝 놀랐다. 심사위원들도 “노래도 잘한다 표정연기도 잘한다”며 화려한 안무에도 흔들림없는 보컬로 무대를 꾸민다고 극찬했다.

특히 댄스 브레이크을 선보인 그는 감성이 살아있는 유연한 춤선으로 무대를 이어갔다. 마무리 표정까지 완벽했다.모두 그의 무대를 보며 “음악방송 프리패스, 완전체 아이돌이다”며 “혼자나온 이유가 있다 자신 있었다, 그냥 메인보컬감”이라고 환호했다.

강승윤은 “이 정도면 기본기가 다 갖춰져 있어, 첫 시작이 편안해 보였다 안정감이 있더라”며 특히 모든 면에서 ‘올 라운드’라고 했다. 급기야 “현재 아이돌 중 무조건 톱이다”며 극찬할 정도. 뿐만 아니라 보컬과 아이돌, 춤 모두 다 칭찬을 받자 김이나는 “각 분야별로 칭찬을 받았다”며 놀라워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역대급 기록 예상한 가운데, 그는 200표에서 174표를 획득, 그는 “많은 사람들이 좋아해주시는 것 같아 기쁘다 다시 마음잡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다음 보컬라인으로 방준원이 등장했다. 그는 옥탑방에서 생활하고 있다며 각종 아르바이트를 하며 이젠 ‘알바스타’가 아닌 ‘청춘스타’가 되고 싶다고 했다. 이어 그는 강산에 곡을 선곡, 허스키한 보이스로 매력적인 무대를 꾸몄다. 심사위원들은 “이런게 진짜 스타성, 누룽지 느낌인데 멋지다”며 “원곡자 생각이 안나 더 좋았다, 어설픈게 개성있고 귀여웠다”며 그의 매력에 빠져들었다. 아니나 다를까 스타패스에도 성공했다.

이어 싱어송라이터로 류지현이 출연했다. 그는 긴장된 모습으로 등장, 맑은 목소리로 무대를 이어갔다. 이어 직접 자작곡한 곡을 선곡했고 모두 “자기 옷 입은 것 같다”며 “잘한다, 가사도 좋다”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관객들은 “리틀 아이유”라고 놀라워했다. 윤종신은 “침착하고 야무지다, 고수야 고수 잘한다”며 인정, 김이나도 “꾸밈없이 담백하다, 이런 음악하는 사람이 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승윤은 “나도 설렜다, 모든게 류지현 그 자체”라며 감탄, 김이나도 “청춘스타같은 장면이 한 군데 있었다”고 말했다. 이승환은 “맑은 음과 깨끗한 음색 이렇게 귀엽고 음악 잘하는 친구들을 우리가 왜 아직 몰랐지?”라며 흐뭇해했다. 김이나와 박정현은 “스타야, 스타성 인정”이라 말했다. 그렇게 류지현은 200표 중 169표를 받고 합격했다. 류지현은 “인자하게 웃고 계신 관객들 보고 편안한 느낌이었다 부르면서 위로받는 느낌이었다”며 “누군가에게 고악ㅁ과 위로를 줄 수 있는 그런 음악을 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연속 불합격이 이어진 가운데 ‘덩크슛’ 팀이 등장했다. 팀내 멤버 중 로렌스는 대만에서 왔다며 한국말이 서툰 모습. 특히 두 사람은 “원래 하던 곡이 엎어지고 다시 했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일주일만에 연습하게 된 상황. 레벨테스트도 최하위 성적을 받아 최악의 상황을 겪은 모습이었다. 두 사람은 “부족한 면 많아 더 열심히 해야해, 그래도 무너지지 않겠다”며 파이팅을 다졌다.

아니나 다를까, 청량감 넘치는 무대를 꾸민 두 사람. 심사위원들은 “에너지가 넘친다”며 감탄, “사람을 기분좋게 해주는 덕목을 갖춘 아이들”이라 말했다. 이어 합격을 간절히 바라던 가운데, 이들은 149표라는 한 표차로 불합격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투표를 안 누른 윤종신은 “괜히 미안해진다”며 어쩔 줄 몰라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국 개인투표를 받게 된 상황. 두 멤버들이 눈물을 터뜨리자 김이나는 “울지마라, 너무 야박하다”며 안타까워했다. 표는 모자랐으나 각각 개인투표를 받으며 합격하게 된 것. 개인의 매력이 빛났던 무대였다. 이로써 본선에 함께 진출하게 됐고 기적이 일어난 모습에 모두가 덩달아 기뻐했다. 두 사람은 간절함이 전해지자 끌어안고 오열했다. 심사위원들도 소름돋아했다. 전현무는 “화장실에서도 열심히 연습하던 친구들, 누군가했던 아이들인데”라며 기뻐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청춘스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