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정은 후계교육' 현철해 사망…김정은이 국가장의위원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정일 군부 장악에 핵심…4·25회관 안치에 국장 예우
한국일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군 출신 원로인 현철해 국방성 총고문이 19일 사망했다며 관련 소식을 1면에 보도했다. 사망 원인은 다장기부전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현 총고문의 장례를 국장으로 치르며 김정은 당 총비서를 위원장으로 하는 국가장의위원회가 구성됐다고 밝혔다. 현 총고문은 김씨 일가 3대를 모두 모신 원로로, 주로 군 총정치국에서 요직을 맡았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일 체제에서 군부 핵심 인물이었던 현철해 원수가 사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향년 87세.

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국방성 총고문인 조선인민군 원수 현철해 동지가 다장기부전으로 2022년 5월 19일 9시 87세를 일기로 애석하게도 서거했다는 것을 전체 당원들과 인민들, 인민군 장병들에게 알린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현철해 동지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의 충직한 총대전사이며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와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의 충직한 혁명전우"라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 혁명이 엄혹한 시련을 겪지 않으면 안 됐던 고난의 행군, 강행군 시기 인민군 총정치국의 책임일군으로서 김정일 동지의 선군혁명영도를 가장 가까이에서 보좌했다"고 전했다.

또 통신은 "현철해 동지의 장의식은 국장으로 할 예정"이라면서 국가장의위원회 위원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맡는다고 전했다. 고위 간부 중에는 이례적으로 4·25문화회관에 안치하는 등 극진한 예우를 갖추는 모습이다. 21일까지 빈소가 마련돼 조문객을 받고 22일 오전에 발인할 예정이라고 통신은 보도했다. 통상 북한 고위 간부들의 전용 장의예식장은 평양 서장구락부인데, 고위 간부가 4·25문화회관에 안치된 경우는 김영춘 전 인민무력부장에 이어 두 번째다.

현철해는 노동당에서 정치국 위원, 중앙위 위원, 중앙군사위 위원 등을 맡은 군부의 핵심 인물이다. 김정일이 군부를 장악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고, 김정일 체제에서 김정은의 후계자 교육을 담당하기도 했다. 특히 그의 조카 현성일이 1996년 귀순한 후에도 건재한 것은 현철해에 대한 김정일의 신임도를 나타낸다는 분석이 나왔다.

2012년 이후에는 후방총국 고문, 인민무력부 총고문, 국방성 총고문 등 주로 군의 원로 역할을 맡아왔다. 2012년에는 차수(원수와 대장 사이 계급), 2016년에는 원수 칭호를 달았으며 '혁명무력 강화'의 공적을 인정받아 김일성·김정일훈장 등도 받았다.

이윤주 기자 missle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