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횡령사고 우리은행, 1호 대책은 '명령휴가'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송승섭 기자] 600억원대 횡령사고가 벌어진 우리은행에서 명령휴가 대상 업무를 대폭 늘린다. 명령휴가의 시행과 검증도 엄격해질 것으로 보인다. 사고 이후 일종의 대책이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진상조사 작업이 진행 중이지만 사안이 중대한 만큼 발빠르게 대책을 마련한 것이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우선 명령휴가 대상 업무 확대를 위해 전 영업점과 본부부서에서 중요성과 위험성 등을 따져 명령휴가에 추가로 포함해야 할 업무가 있는지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보고된 업무가 검토를 거쳐 제도에 편입되면, 해당 업무 담당자는 추후 명령휴가를 받게 된다.

명령휴가 제도란 금융회사가 직원들을 불시에 휴가 보내는 절차다. 이후 해당 직원의 과거 업무 이력을 감사한다. 통상 현금이나 실물자산을 다룰 경우 받게 된다. 은행들은 트레이딩, 파생상품거래, 출납업무 담당자 등을 명령휴가 대상으로 정해놓고 일정 주기마다 명령휴가를 내린다.

우리은행은 명령휴가를 직원이 아닌 업무별로 구분해 운용하고 있다. 부서나 근무위치가 달라도 업무가 명령휴가 대상이면 관련자들은 명령휴가를 가야 하는 식이다. 금융업 특성상 여러 부서에 걸쳐 있는 업무가 많아 특정 부서의 직원을 골라내 명령휴가를 가라고 지시하기 어려워서다. 지점장 등 소속된 부서의 장이 도맡아 시행하고, 제대로 실시했는지 여부는 준법감시실이 2차로 검증한다.

명령휴가 없던 기업개선부 업무도 포함될 듯
이번 대책으로 횡령사고가 발생했던 기업개선부 업무도 명령휴가 적용을 받게 될 전망이다. 그간 기업개선부의 업무 상당수는 명령휴가에서 제외돼있었다. 이에 차장급 직원 A씨가 회삿돈 614억원을 빼돌렸음에도 10여년간 알지 못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명령휴가를 보내면 휴가자의 금융거래내역, 업무 사용 전산기기, 사무실 집기 등을 상세히 살펴볼 수 있기 때문이다.

명령휴가의 시행과 검증도 엄격하게 바뀔 것으로 보인다. 그간 은행권에는 명령휴가를 '구색 맞추기' 용도로 활용하는 사례가 많았다. 갑자기 명령휴가를 실시하면 업무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일부 은행에서는 부하직원에게 명령휴가 날짜를 귀띔해주고 업무 일정을 조정하게 하거나, 여름휴가나 연수와 명령휴가를 겹쳐 쓰게 하는 경우도 있었다.

하지만 은행권에서 연이은 횡령사고가 벌어지고 있는데다, 금융당국도 내부통제 강화를 주문하고 있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지난 18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2022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은행 횡령사고에 대해 "내부통제 문제에 좀 더 중점을 두고, 감독당국으로서 제도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명령휴가도 감독당국의 검사대상인 만큼 철저하게 시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현재 금감원은 횡령사고 조사를 위해 우리은행에서 수시검사를 벌이고 있다.

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