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통일부 "단둥서 탈북자 체포 보도, 확인된 정보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관련 부처와 사실관계 여부 등 파악 노력"

뉴스1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이 20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5.20/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통일부는 20일 최근 중국 단둥 인근에서 탈북을 시도한 북한 주민들이 중국 공안에 잇따라 체포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확인한 정보는 없다"라고 밝혔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해당 내용에 대해 사실관계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해 현재 관련 부처들과 노력 중"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차 부대변인은 "북한이탈주민법에는 외국에 체류하고 있는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지원 등을 위해서 외교적 노력을 다해야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해외체류 탈북민들이 자유의사에 따라 자신이 희망한 곳으로 갈 수 있어야 하며 갈 수 있다는 입장 하에서 관련국들과의 협조 등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부 매체를 통해 최근 북중 접경지를 통해 중국으로 들어간 탈북자들이 발생했으며 이중 일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것으로 확인돼 파장이 일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s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