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품 논란’ 송지아, 자숙 4개월 만 근황…강예원과 봉사활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유튜버 송지아의 근황이 전해졌다.

가톨릭사랑평화의집은 19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송지아와 배우 강예원이 봉사활동을 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가톨릭사랑평화의집 측은 “지아 님과 예원 님이 한 달에 한 번씩 오셔서 주방에서 열심히 봉사하시고 쪽방촌 도시락 배달도 동참해 주신다. 두 분 하시는 일 쭉쭉 풀리시고 선한 영향력 앞으로 꾸준히 전파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송지아와 강예원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모자를 푹 눌러 쓴 채 반찬을 만들고 있는 모습이다.

개그맨 이수근의 아내 박지연도 송지아, 강예원과 함께했다. 그는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리할 때 제일 행복한 저, 그 행복함을 좋은 분들과 함께하고 왔어요. 예전부터 마음만 있고 실천하지 못한 마음을 (강예원) 언니가 꾸준히 하고 계셔서 함께하고 왔어요∼ 예쁜 동생과도 함께했던 행복했던 시간. 받은 사랑 나누는 요니가 될게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송지아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솔로지옥’에 출연해 매력적인 외모와 세련된 스타일링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후 송지아는 SNS, 방송 등에서 착용했던 패션 소품과 의류 일부가 정품이 아닌 가품을 쓰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에 휩싸였고,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가톨릭사랑평화의집 SNS 캡처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