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대통령 "한미, 첨단기술·공급망협력 기반 경제안보동맹 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반도체, 국가안보 자산…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 의미 되새기는 기회"

"미국투자 한국기업 인센티브 및 미국기업의 한국투자 관심 가져달라"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공장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향해 "오늘 방문을 계기로 한미관계가 첨단기술과 공급망 협력에 기반한 경제 안보 동맹으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반도체공장을 시찰한 뒤 한 연설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평택 캠퍼스 방문은 반도체가 갖는 경제·안보적 의미는 물론, 반도체를 통한 한·미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반도체는 자율주행차, AI(인공 지능), 로봇 등 모든 첨단 산업의 필수부품이자 미래 기술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요소"라며 "대한민국은 전 세계 메모리 반도체의 70%를 공급하면서 반도체 글로벌 공급망의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1974년 한미 합작으로 설립된 한국반도체와 삼성전자의 미국 테일러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 건설 계획 등 양국 반도체 협력 사례를 언급하면서 "한미동맹의 오랜 역사처럼 한미 반도체 협력의 역사 또한 매우 깊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