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속 한류

방탄소년단(BTS) 진, ‘인더섬’ 메시지 영상 속 빛나는 비주얼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정범 기자) 방탄소년단(BTS) 진의 메시지가 눈길을 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8일 인더섬 공식 유튜브채널(BTS Island:in the SEOM)을 통해 게임 개발 에피소드 마지막 편을 공개했다.

진은 영상 속 인터뷰를 통해 "개발자분들만 붙어서 만든게 아니라 개발에 전혀 참여해 보지 않은 게임을 사랑하는 유저들의 의견이 많이 들어가고 그 의견이 게임 속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좋았다"라고 말하며 게임 개발자와 유저 모두를 공감하는 리뷰를 남겼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유저들하고 활발히 소통할수 있는, 유저들끼리 만날 수 있는 그런 게 잘 되었으면 좋겠다"라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어 유저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하며 "정말 한 사람 한 사람의 목소리를 다 들을 수는 없겠지만 많은 분들의 의견이 일치해서 이건 이렇게 개선되었으면 좋겠다. 하면 개발자분들이 의견을 수용할 준비가 되어있다. 많은 게임들과 다르게 게임이 굉장히 열려 있다"라며 아미와 함께 하기 위해 멤버 모두가 많은 참여를 한 게임인 만큼 여러 가지로 소통하며 즐겨주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그의 이러한 메시지와 빛나는 비주얼은 팬들의 시선을 끌었다.

사진 = 인더섬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