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동훈 조카 ‘표절 피해’ 미 교수 “그냥 통째로 다 베낀 수준이었다”

댓글 2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 펜실베이니아 대학신문 표절 의혹 보도

‘피해 당사자로 쓰는 글’ 페북에 올려

조카 “죄 입증되기 전까지 무죄”


한겨레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U-Penn)의 학교신문인 <더 데일리 펜실베이니안>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조카 2명이 2021년 1월7일~10월18일 참여한 논문 5개가 표절 의혹이 있고 표절률은 46.2~78.2%라고 보도했다. 이 중 3개 논문이 지난 3월8일~5월17일 철회됐다는 내용도 함께 전했다. 더 데일리 펜실베이니안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조카들이 표절한 것으로 의심되는 논문의 원저자가 “논문의 몇 단락을 통째로 가져다 쓴 것은 봐주기 어려운 문제”라고 21일 밝혔다.

한 장관의 딸과 미술 전시, 애플리케이션 제작, 논문 작성 등을 함께해 이른바 ‘스펙공동체’로 의심받는 조카 2명은 고등학생이었던 2021년 2월 ‘에스엔에스(SNS)가 시위에 미친 역할과 영향 연구: 2016년 한국 촛불시위 사례의 파이선을 통한 데이터 시각화’라는 논문을 다른 한인 고등학생 2명과 함께 작성해 국외 학술지 ‘아시안 저널 오브 휴머니티, 아트 앤드 리터러처’에 올렸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U-Penn)의 학교신문인 <더 데일리 펜실베이니안>은 해당 논문을 ‘카피 리크스’로 표절 검사를 한 결과 이상원 뉴멕시코 주립대학 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가 2018년 ‘인터내셔널 저널 오브 커뮤니케이션’에 올린 ‘시위에서 소셜미디어의 역할: 한국 촛불시위 사례’라는 논문과 46.2%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9일 보도했다. 한 후보자의 조카 2명 중 언니는 지난해 아이비리그에 속하는 미 펜실베이니아 대학에 입학했고, 동생은 현재 같은 대학에 입학 대기 중이다. 학교신문은 2021년 1월7일~10월18일 조카 2명이 참여한 논문 5개가 표절 의혹이 있고 표절률은 46.2~78.2%라고 밝혔다. 이 중 3개 논문이 지난 3월8일~5월17일 철회됐다는 내용도 함께 전했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이 교수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동훈 장관 조카들 논문 표절 피해 당사자로서 쓰는 글’을 올렸다. 그는 “최근 어떤 단체에서 내 논문이 미주 한인 고등학생들에 의해 심각하게 표절되었다고 연락이 왔다”며 “표절을 어느 정도 심각하게 했는지 궁금한 마음에 한번 그 친구들의 논문을 열어봤다. 나는 ‘몇 문장 베끼고 짜깁기 했겠지’라고 생각했는데 그냥 통째로 다 베낀 수준”이었다고 적었다. 이어 “방법론 파트는 더 가관이었다. 측정 변인들도 거의 같고 심지어 몇몇 변인들은 통계치가 소수점 두 자리까지 같았다”며 “데이터가 완전히 다른데 통계치가 똑같다? (샘플 사이즈 차이도 아주 크다)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다”고 했다. 직접 데이터를 수집해 연구를 수행했는지 의심이 든다는 취지다. 이 교수는 “학계에서 이런 식의 표절이나 조작은 원 스트라이크 아웃이다. 물론 만약 내 추론이 틀렸다면 본인이 원 데이터를 공개하면 된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요즘 한국 상황을 보면 모든 일이 정치적으로 해석된다. 그래서 이런 식으로 글을 쓰는 것도 솔직히 크게 내키지는 않았다”면서도 “학계의 일원으로써 이 과정을 자세히 밝히지 않고 넘어가면 불의에 일조하는 것 같아서 고민 끝에 이 글을 쓴다”고 밝혔다.
한겨레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U-Penn)의 학교신문인 <더 데일리 펜실베이니안>은 19일 “유펜이 학생들의 표절 혐의를 조사하라고 요구하는 청원에4000명 이상이 서명했다”는 기사를 보도했다. 더 데일리 펜실베이니안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교수는 <한겨레>와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대화에서 “표절은 고등학생이 했든 대학생이 했든 교수가 했든 그냥 남의 저작물을 훔쳐간 것이기 때문에 문제가 되는 것”이라며 “표절 정도가 경미한 정도면 고등학생이 연구 윤리에 대해 잘 몰랐겠다고 하고 넘어갈 수 있지만, 이런 식으로 몇 단락을 통째로 가져다 쓴 것은 아무래도 봐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 “원래 미국 대학에서는 표절을 아주 심각하게 다룬다. 수업에서 표절한 경우는 에프(F) 학점을 받거나 그 이상의 징계를 받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다만 징계 여부 등의 결정은 “해당 학교가 판단할 문제”라며 “표절 의심 논문이 철회됐기 때문에 내가 별도의 조처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문제는 전혀 정치적인 문제가 아니며 그렇게 해석되길 원하지도 않는다. 나는 학자로서 얼마나 내 연구가 심각하게 연구 윤리를 위반 당했는지를 원자자로서 설명했을 뿐이다. 그 대상이 진보 진영 인사의 자제였어도 심지어 미국 정치인의 자제였어도 달라질 것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표절 의심 논문의 1저자와 2저자는 한 후보자 배우자 언니의 둘째, 첫째 딸이다. 2저자인 첫째 딸은 표절 의혹에 대해 <더 데일리 펜실베이니아> 쪽에 “죄가 입증되기 전까지는 무죄이다. 모든 정치적 배경을 고려할 때 사이버 폭력은 지나치고 비인도적이다”라고 답변했다.

정환봉 기자 bonge@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