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인 폭행' 혐의 바이든 경호 직원 2명,  미국 송환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 경찰 구속·기소 없이 바이든 방한 직전 귀국
'업무 10시간 전 음주 금지' 경호 지침 위반 가능성
한국일보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시민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조사를 받은 미국 비밀경호국(SS) 직원 2명이 미국으로 송환됐다고 미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 등은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경호 관련 업무를 담당한 직원 2명이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도착을 앞두고 미국으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두 사람 모두 한국 경찰에 구속되거나 기소되지 않았으며, 경찰 조사 이후 본국 송환이 결정됐다. CBS방송은 바이든 대통령의 도착 1시간 반 전 이들이 미국행 비행기에 탑승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지난 19일 용산구 하얏트호텔 정문에서 한국인과의 시비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ABC는 이들이 바이든 대통령 순방을 앞두고 저녁 식사를 하러 나갔다가 술을 마시고 후 호텔로 돌아왔다며 이중 한 명은 방으로 돌아갔으나 나머지 한 명은 택시 기사 및 이 택시에 탑승하려던 2명의 한국인 승객과 시비가 붙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폭행 혐의를 받는 SS 직원은 일단 방으로 돌아간 뒤 이튿날 아침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WP는 보도했다.

미국 대통령 경호 업무를 담당한 SS의 직원은 업무 시작 10시간 전부터 음주를 금하고 있다. 이는 미국 내는 물론 해외 근무에서도 모두 적용된다. 앤서니 굴리에미 SS 공보실장은 “SS는 해당 사건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며 이는 잠재적으로 지침 위반일 수 있다”며 “해당인들은 복귀한 뒤 휴직 조치될 것이며, 이로 인한 순방 일정의 차질은 없다”고 설명했다.

SS가 대통령 해외 순방 중 문제를 일으킨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WP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콜롬비아 방문 당시 10여명의 경호원이 음주와 성매매를 하다 적발돼 오바마 전 대통령 도착 이전 본국으로 송환됐다고 전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