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카콜라 값 200% 폭등… ‘콜라·맥도날드 짝퉁’ 판치는 러시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미국 글로벌 음료 제조업체 코카콜라가 러시아에서 사업을 중단한 뒤 현지에서 출시된 ‘짝퉁’ 대체상품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글로벌 브랜드가 속속 러시아에서 사업 철수를 결정한 가운데, 러시아에서는 해당 브랜드 제품을 모방한 일명 ‘짝퉁’ 제품이 쏟아지고 있다.

러시아 모스크바타임스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 음료 생산업체인 오차코보는 최근 탄산으료 ‘쿨 콜라’(Cool Cola)를 개발‧출시했다. 해당 음료는 미국의 글로벌 음료 제조 업체인 코카콜라가 러시아 사업을 중단한 뒤에 나온 ‘코카콜라 대체 상품’으로 인식되고 있다.

또 다른 유명 상품인 환타와 스프라이트는 각각 ‘팬시’(Fancy), ‘스트리트’(Street) 상품으로 대체됐다. 해당 상품들은 기존 코카콜라 제품들과 이름이 비슷할 뿐만 아니라, 글자 모양 등을 포함한 외부 디자인이나 특유의 맛까지 대부분을 모방한 제품으로 보인다.

모스크바타임스는 “코카콜라가 지난 3월 러시아에서 사업을 중단한 뒤, 해당 브랜드 제품은 러시아의 진열대에서 거의 사라졌다. 일부 상점에서는 코카콜라 제품을 볼 수 있긴 하지만, 판매 중단 이후 가격이 약 200% 폭등했다”고 전했다.

코카콜라와 똑 닮은 대체 상품을 출시한 오차코보는 1978년 설립된 음료 회사로, 주로 러시아 전통 음료를 생산해 왔다. 코카콜라가 빠진 자리를 선점하기 위해 유사 상품을 출시한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도 러시아 극동에 기반을 둔 음료회사인 슬라브다 그룹 등은 자체 브랜드이자 코카콜라를 연상케 하는 제품을 잇따라 출시했다.

모스크바타임스는 “두 회사의 ‘자체 코카콜라’ 제품에 대해 일부 고객들은 단맛이 떨어지고 스파클링 느낌이 덜하다는 불만을 내놓았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글로벌 패스트푸드 맥도날드가 러시아 매장 철수를 발표한 뒤, 맥도날드 유사 브랜드 ‘엉클바냐’(사진)가 등장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로벌 브랜드가 러시아 시장에서 철수한 상황을 이용하려는 업체는 오차코보 등 음료 제조업체만이 아니다.

지난 3월 미국 패스트푸드 맥도날드가 러시아 내에서 사업을 중단하겠다고 밝혔고, 지난 15일에는 러시아 시장 철수를 공식적으로 결정했다. 맥도날드가 러시아 내에 있는 매장 수백 곳을 폐쇄한다고 밝힌 지 불과 3일 만에, 현지에는 유사 브랜드가 등장했다.

해당 브랜드의 로고는 맥도날드의 상징과도 같은 로고인 ‘M’을 오른쪽으로 기울인 듯한 모양새이며, 컬러나 디자인도 맥도날드의 로고와 매우 닮았다.

맥도날드는 1990년 당시에 옛 소련의 모스크바에 첫 지점을 내면서 냉전 시대 종말 알린 글로벌 프랜차이즈다. 러시아가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전, 현지 매장은 약 850개에 달했고 고용 인원도 6만 2000명에 달했다.
서울신문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서 사업 완전 철수를 선언한 맥도날드의 러시아 모스크바 매장. 2022.05.17 영상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지난 15일 맥도날드는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인도주의적 위기와 예측할 수 없는 운영 환경으로 러시아에서 사업을 더는 지속할 수 없고, 현지 법인을 운영하는 것이 맥도날드의 가치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힌 바 있다.

맥도날드는 전체 매장 중 84%에 달하는 직영매장을 새 기업에 매각할 계획이다. 새 사업체는 패스트푸드 사업을 이어갈 수는 있지만, 맥도날드 브랜드나 로고, 메뉴 등은 사용할 수 없다.

로이터는 “맥도날드의 퇴장은 미국 자본주의의 상징으로서 러시아에서 사업을 시작한 미국 기업 역사의 한 챕터를 끝낸 것과 같다”면서 “다만 맥도날드가 러시아 상표권을 유지할 것이며, 이는 향루 러시아 시장에 복귀할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