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한덕수 총리 등 여권 ‘총출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등

한겨레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의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최상원 기자 csw@hani.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등 여권 주요 인사들이 오는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13주기 추도식에 대거 참석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1일 브리핑에서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한 총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등이 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대통령실에선 윤 대통령 대신 이 정무수석을 추도식에 보내겠다고 밝힌 바 있으나, 대통령실 참여 인사 폭이 늘어난 것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를 두고 “처음에는 정무수석이 가기로 했고, 비서실장도 함께 갈 것인지 논의했다”며 “한 총리가 임명됐고 (노 전 대통령과) 이전 인연도 있으니 여러 분들이 함께 가서 마음을 표현하기로 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날 임명장을 받은 한 총리는 노무현 정부 시절 국무조정실장과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을 역임했으며 마지막 국무총리를 맡은 바 있다. ‘참석 인원이 늘어난 데 윤 대통령 의중이 반영됐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실 관계자는 “그런 마음이 있으니 여러 분이 가시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국민의힘에서도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지난 18일 광주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이어 여당, 대통령실, 정부 인사들이 대거 출동하면서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권의 통합 메시지가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배지현 기자 beep@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