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인영 "길거리 캐스팅→일주일 만 데뷔 후 행사 뛰어" ('유명가수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가수 서인영이 초고속 데뷔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JT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서인영이 초고속 데뷔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서인영은 지난 20일 오후 9시 방송된 JTBC '유명가수전-배틀어게인'(이하 '유명가수전')에 출연, 명불허전 무대 장악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서인영은 주니어 팀의 '유명가수'로 출격해 JTBC '싱어게인2' TOP6인 윤성과 컬래버 무대를 꾸미는 것은 물론, TOP6 멤버들에게 '슈퍼스타(Super Star)'의 트레이드 마크인 '털기 춤'을 가르쳐주는 등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한 번 더 가수'로 쥬얼리 멤버들과 무대에 오른 서인영은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으로 첫 포문을 열었고, 여유로운 표정연기와 함께 중독성 강한 멜로디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 서인영은 최근 멤버 은정의 결혼식에서 오열했던 에피소드를 밝혀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그는 "(은정과) 댄서부터 함께 했는데 친동생이 (시집을) 가는 것 같은 느낌이 들더라"고 오열의 이유를 밝혔다.

이와 함께 서인영의 데뷔 스토리도 공개됐다. 쥬얼리의 '어게인(Again)'으로 데뷔했던 서인영은 "길거리 캐스팅이었다. 당시에는 헌팅인 줄 알았다"며 "(캐스팅 이후) 일주일 만에 초고속으로 데뷔를 하고 바로 행사를 뛰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