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스승' 죽음에 눈물 흘린 김정은···'노마스크' 애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9일 사망한 김정일 체제의 군부 핵심이자 자신의 '후계수업'을 맡았던 현철해 인민군 원수를 조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20일 4·25문화회관에 마련된 현철해 원수의 빈소를 찾아 깊은 애도를 표시했다고 21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수십 년간 위대한 수령님을 결사옹위하는 투쟁에서 무비의 영웅성과 희생성을 남김없이 발휘했다"면서 "위대한 (김정일)장군님의 선군혁명영도를 가장 가까이에서 보좌하면서 장군님의 그림자가 되어 인민군대를 오직 수령의 영도만을 받드는 충실한 혁명적 무장력으로 강화 발전시키는 성업에 헌신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철해 동지를 잃은 것은 우리 당과 군대, 인민에게 있어서 보상할수 없는 손실"이라며 "노 혁명가의 빛나는 삶을 영원히 잊지 말고 그가 지녔던 충실성과 혁명적 신념을 따라배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고인의 유해를 바라보며 비통한 표정을 짓더니 울먹이는 모습을 보였고, 묵념 뒤 돌아서면서는 눈물을 훔치는 장면도 조선중앙TV 화면에 담겼다. 또 유가족 한명 한명의 손을 맞잡으며 위로하는 모습도 공개됐다.

김 위원장은 직접 현철해의 국장 '국가장의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현철해의 유해를 북한 고위급 간부들의 전용 장례예식장인 평양 서장구락부가 아닌 4·25문화회관에 이례적으로 안치하는 등 극진히 예우를 갖췄다.

현철해가 자신의 '후계수업' 스승이었다는 각별한 인연도 있지만,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민심이 어수선한 가운데 국가원로에게 예우를 갖추는 모습을 보이며 내부 결속을 다지려는 의도도 있어 보인다.

현철해는 노동당에서 정치국 위원, 중앙위 위원, 중앙군사위 위원 등을 맡은 군부의 핵심 인물로 김정일이 군부를 장악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 위원장은 검은색 마스크를 착용했던 지난 14일 고(故) 양형섭 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의 빈소 방문 때와는 달리, 이번에는 '노마스크'로 조문했다.

유주희 기자 ginge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