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北, 코로나 안정화되나...김정은 "방역전선 승세 틀어쥐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1일 당 정치국 협의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조선중앙TV는 이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5월 21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협의회를 소집했다"며 김 위원장이 직접 협의회를 지도했다고 전했다. [사진 = 조선중앙TV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전반적 방역전선에서 계속 승세를 틀어쥐고 나가는 것과 함께 경제 전반을 활성화할 수 있게 각방의 대책들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21일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북한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평가한 것이다.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이날 본부청사에서 김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협의회에서 "전인민적인 방역투쟁이 전개됨으로써 전국적인 전파상황이 점차 억제돼 완쾌자 수가 날로 늘어나고 사망자 수가 현저히 줄어드는 등 전반적 지역들에서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그러면서 "전반적인 전염병 전파상황이 안정적으로 억제 관리되는데 맞게 당과 국가의 방역정책을 보다 효율적으로 조종하고 실시하기 위한 문제를 토의했다"며 봉쇄·격폐 위주의 방역 정책을 완화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다만 북한은 이에 대한 토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비상 방역사업이 긍정적 추이를 보이고 있다며 "우리 당의 정확한 영도와 우리식 사회주의제도의 정치사상적 우세, 특유의 조직력과 단결력이 안아온 성과"라고 말했다고 통신이 전했다

앞서 북한이 밝힌 신규 발연환자 수는 ▲12일 1만8000명 ▲13일 17만4440명 ▲14일 29만6180명 ▲15일 39만2920명으로 급증하며 최고치를 찍었으나 16일부터는 20만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북한의 이런 통계발표에 대해 '민심을 진정시키기 위한 목적'이라는 국가정보원의 지적이어서 실제 코로나19 상황을 얼마나 반영하고 있을지는 확실하지 않다는 평이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