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 국방부 "서방이 우크라이나에 지원한 무기 파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 인근 이르핀에서 발생한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폐허가 된 집에서 주민들이 소지품을 꺼내고 있다. 이르핀|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군이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서쪽 지토미르에서 서방이 우크라이나에 지원한 무기를 파괴했다고 주장했다.

로이터, AFP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토미르의 말린 기차역 근처에서 미국과 유럽 국가가 제공한 대규모 무기와 군사 장비를 칼리브르 순항 미사일로 제거했다고 밝혔다.

파괴된 무기는 전투가 집중된 동부 돈바스의 우크라이나군에게 전달될 예정이었다.

러시아 국방부는 러시아 미사일이 흑해 연안 오데사 근처의 연료 저장 시설을 타격하고 우크라이나 수호이(Su)-25 전투기 2대와 드론 14기를 격추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는 여러 우크라이나군 지휘소도 공격했다고 주장했으나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서방은 지난 2월24일 러시아의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에 대한 대포, 대공 미사일, 대전차 무기 등 공급을 강화해왔다. 러시아군은 이들 무기를 파괴하려 시도해왔다.

박하얀 기자 white@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