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 강남권 집값도 양극화...강남·서초만 '신고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송파구 리센츠아파트 84㎡ 3억2천만 원 하락

송파구 헬리오시티 84㎡ 2억7천5백만 원 떨어져

서초·강남구 곳곳에서 신고가 경신

[앵커]
부동산 시장에서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선호 현상이 강해지면서 강남권에서도 양극화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강남, 서초에서는 신고가가 속출하지만, 송파, 강동은 보합 내지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동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송파구의 5천여 가구 대단지 아파트입니다.

이 아파트 전용 84㎡가 최근 23억 원에 거래됐는데, 이는 지난해 최고가보다 3억2천만 원 하락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