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언론 “독도새우 없는 韓美 만찬, 상식적…‘반일 메뉴’ 사라져” 평가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지난 21일 한미정상회담 만찬에 오른 산채비빔밥 사진 대통령실 제공


서울신문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2022.05.21 박지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산케이 신문이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이번 한미정상회담 만찬에는 ‘반일(反日) 메뉴’가 나오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보수우익 형샹의 산케이는 21일 ‘만찬 요리는 한미공동 연출…반일 메뉴 없었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미 정상회담 후 진행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만찬에는 미국산 소고기를 한국식으로 양념한 갈비구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파밸리에서 한국인이 경영하는 와이너리의 와인이 나오는 등 양국의 ‘공연’(共演)이 연출됐다”고 운을 띄었다.
서울신문

이번 한미 정상회담 만찬 때 제공된 음식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한국산 송이죽, 산채 비빔밥 외에 미국산 견과류와 오렌지로 만든 디저트 및 한국에서 식후에 즐겨 마시는 매실주스도 제공됐다”며 “청와대(대통령실)는 ‘먼 길에 고생한 미국 대통령의 피로 회복을 위해 준비했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어 산케이는 2017년 문재인 당시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의 첫 한미 정상회담 때 등장했던 ‘독도 새우’를 언급했다.

산케이는 “한국 전 정권의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만찬 자리에 한국이 불법 점거하는 다케시마의 한국 명칭인 ‘독도’를 따서 이름 붙인 새우 요리를 제공해 일본의 반발을 샀다”면서 “당시에 반해 한미 협력을 중시하는 윤석열 정권의 만찬은 지극히 상식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서울신문

2017년 한미정상회담 만찬 당시 등장한‘독도 새우’(오른쪽 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7년 11월 트럼프 방한 당시 청와대는 일명 ‘독도새우’ 요리를 내놓았다. 독도 새우 요리는 독도새우를 넣은 복주머니 잡채 요리였으며, 청와대는 독도 새우 한 마리를 통째로 접시에 담은 반상 사진을 언론에 공개하기도 했다.

독도새우 요리가 등장한 뒤 일본은 주한 일본 대사관 및 장관급 인사 등을 통해 항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정부 대변인인 관방장관까지 나서 “북한 문제에 한·미·일의 연대 강화가 요구되는 가운데 밀접한 연대에 악영향을 끼치는 듯한 움직임은 피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산케이는 이를 ‘반일 만찬’이라고 표현했었다.
서울신문

산케이 신문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산케이 특파원의 서울발로 작성된 이번 보도는 5년 전과 현재의 한미 정상회담 만찬 메뉴를 비교함으로써, 새 정부의 대일 기조가 이전과 달라졌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함으로 해석된다.

한편,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22일 방한 일정을 마친 뒤 곧바로 일본으로 건너갔으며, 오늘 23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 등 방일 일정을 시작한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