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WSJ "미, 키이우 주재 대사관에 특수부대 파견 검토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미국 정부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의 미 대사관을 방어하기 위해 특수부대를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일(현지시간) 미국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방부와 국무부는 특수부대 수십명을 보내 대사관을 방어하는 방안과 유사시 파견을 위해 대기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미 관리들은 특수부대 파견 이외에 다른 지역의 미 대사관들처럼 해병대에 의한 경비를 복원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통해 미국 외교 인력에 대한 공격을 억지하고 키이우에서 또다시 전투가 발생할 경우 대사관 직원들의 안전한 탈출을 보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러시아는 키이우 일대에서 철수한 후에도 키이우에 대한 간헐적인 공습과 포격을 이어가고 있다.

문제는 러시아가 미 특수부대 파견을 자국에 대한 도발로 여겨 미국과 직접 충돌할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 점을 우려해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전부터 미군이 우크라이나 땅에 직접 발을 들여놓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해왔다.

이 방안은 바이든 대통령에게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WSJ는 전했다.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마크 밀리 합참의장에게도 보고되지 않았다.

앞서 안전 문제 등으로 등을 이유로 약 3개월간 폐쇄됐던 키이우 주재 미국대사관은 지난 18일 운영을 재개했다. 미국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열흘 전인 지난 2월14일 키이우 대사관을 폐쇄하고 인접국 폴란드로 인력을 철수시킨 바 있다. 현재는 국무부 외교안보국이 경비를 맡고 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WSJ 보도에 대해 “재개관한 키이우 대사관의 보안상 요구사항에 대해 국무부 동료들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면서 “어떤 결정도 내려진 적 없고, 미군 병력의 우크라이나 복귀와 관련해 고위급에서 특정 방안이 논의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정원식 기자 bachwsik@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