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초를 걷는 사나이…손흥민 “꿈이 현실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꿈이 현실이 됐다.”

손흥민(30·토트넘 홋스퍼)이 가는 길이 곧 역사다. 아시아인 최초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올랐다. 2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하며 리그 22호, 23호 골을 연달아 터트렸다. 토트넘은 5-0 대승을 거뒀다. 3연승이자 6경기 무패(4승2무) 행진이다. 5위 아스널(승점 69·22승3무13패)을 승점 2점 차로 제치고 4위(승점 71·22승5무11패)를 확정하는 순간이었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티켓도 따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아시아인 최초의 EPL 득점왕

아시아 출신 선수가 EPL에서 득점왕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최초다. 유럽축구 5대 리그(잉글랜드, 스페인,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로 범위를 넓혀도 전례를 찾기 어렵다. 이날 손흥민은 부지런히 골문을 두드렸다. 짜릿함을 맛본 것은 후반 25분이다. 3-0으로 앞선 가운데 루카스 모라의 절묘한 힐 패스를 받아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득점을 신고했다. 기세가 오른 손흥민은 후반 30분 한 골을 더 추가했다. 페널티박스 외곽에서 오른발 감아치기 슈팅을 성공시켰다.

EPL은 득점수가 같으면 경기 출전 수 등과 상관없이 공동 득점왕으로 인정한다. 한때 단독 득점왕까지도 노렸지만 같은 날 경기가 있었던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3골) 또한 1골을 추가하며 나란히 기쁨을 누렸다. EPL에서 공동 득점왕이 나온 것은 이번이 5번째다. 다만, 눈여겨봐야할 대목은 손흥민이 이번 시즌 터트린 23골이 모두 필드골이었다는 점이다. 살라는 5골이 페널티킥 득점이다. 페널티킥 득점이 없이 EPL 득점왕에 올랐던 이는 디미타르 베르바토프(2010~2011·20골), 루이스 수아레스(2013~2014·31골), 사디오 마네(2018~2019·22골)뿐이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멈추지 않는 발걸음…기록 제조기

눈부신 시즌이었다. 굵직한 기록들도 대거 갈아치웠다. 지난 시즌 자신이 세웠던 정규리그 한 시즌 개인 최다 골을 경신했다. EPL 입성 후 2015~2016시즌을 제외하고 6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는데, 단일 시즌 리그에서 20골 이상을 터트린 것은 이번 시즌이 처음이다. 한국인 유럽리그 한 시즌 최다 득점 기록을 새로 작성하기도 했다. 종전까진 차범근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986~1987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작성한 17골이 최다 골이었다.

아시아 선수 유럽 1부리그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 득점(21골) 기록도 손흥민의 차지가 됐다. 자한바크시(페예노르트)가 AZ알크마르에서 뛰던 2017~2018시즌 보유한 21골을 넘어섰다. 단짝인 해리 케인과 함께 EPL 역대 통산 최다 합작 골(41골) 신기록도 작성했다. 프랭크 램파드-디디에 드로그바(36골·첼시)를 뛰어넘었다. 시즌 전체로는 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1골 1도움)를 포함해 총 24골(8도움)을 작성, 공식전 개인 통산 최다 득점(22골)을 갈아치웠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득점왕만이 받을 수 있는 골든 부츠를 손에 든 손흥민은 감격했다. 구단 SNS를 통해 “정말 믿을 수 없다. 어릴 때 꿈을 이뤘다”며 “가장 어려운 기회에서 (골을) 만들었다. 포기하지 않았고, 동료들이 날 도왔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손에 든 골든 부츠가) 정말 무겁다. 내겐 최고의 날”이라며 환한 미소를 지어보이기도 했다. 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확보한 것에 대해선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우리에게 정말 많은 걸 줬다”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사진=AP/뉴시스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