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군, 신형 방탄헬멧 개발…미군보다 우수·9㎜ 권총탄 방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반기부터 보급 예정…전량 수입하던 소재도 국산화 성공

연합뉴스

[국기연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미군보다 '우수한' 성능을 갖춘 신형 방탄 헬멧이 하반기부터 군에 보급된다.

국방부와 국방기술진흥연구소(이하 국기연)는 국내 2개 업체(㈜ 효성, 경창산업)가 컨소시엄으로 2017년부터 연구개발에 착수한 신형 방탄 헬멧 개발이 완료됐다고 23일 밝혔다.

방탄 헬멧은 다양한 작전 환경에서 적의 위협으로부터 장병의 생명을 지키고 전투 활동성을 높이기 위해 최대한의 방탄 성능은 물론 최소한의 무게로 착용 편의성을 갖춰야 한다.

이번에 민·군 기술협력 사업으로 개발된 신형 방탄 헬멧은 미국 등 선진국 제품보다 동등 이상의 성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국기연은 설명했다.

특히 기존의 헬멧보다 방탄속도(막아낼 수 있는 총탄의 한계속도)를 60m/s 이상 높여서 관통이 어려워졌고, 탄의 직경이 비교적 큰 9mm 권총탄을 비롯한 등 5종의 파편탄도 막아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고온과 저온은 물론 바닷물에 침수된 이후에도 방탄 성능이 유지되도록 개발됐다.

개발 과정에서 착용감을 높이기 위해 600여명의 머리 모양을 측정해 헬멧의 모양과 크기를 인체 공학적 디자인이 적용됐다.

완충 기능을 하는 충격흡수재의 일종인 폼패드 내장재도 내부에 부착됐다.

국기연은 그간 전량 수입하던 방탄헬멧 소재 아라미드(Aramid)도 이번 개발 과정에서 국산화했다고 전했다.

향후 난연 소재가 들어가는 소방복 등 민간 분야에도 활용하는 한편 수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shin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