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렇게 시기하더니..."손흥민 23번째 골은 압권" 일본·중국도 대동단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손흥민 EPL 역사상 첫 아시아인 득점왕 올라
日 누리꾼들 "PK 없는 진정한 득점왕" "韓 부럽다"
中 언론 "아시아 선수가 세계 최고 리그서 신화 써"
"공동 수상 살라흐보다 활약 돋보여" 英 극찬
한국일보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2일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 경기에서 팀의 5번째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22, 23호 골을 연달아 터트리며 팀의 5대 0 대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EPL 첫 득점왕에 올랐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골을 넣을 때까지 큰 찬스를 놓쳐서 정말 속상했어요. 하지만 포기하지 않았고, 오늘 득점하고 싶었습니다. 팀 동료들이 후반전에 많이 도와줬어요. 감사했습니다."
2021-2022 시즌 EPL 득점왕 오른 손흥민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유럽 5대 빅리그(잉글랜드·스페인·이탈리아·독일·프랑스) 중 하나인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30·토트넘)은 그 영광을 팀 동료들에게 돌렸다. 경기장 안팎에서 모범생으로 통하는 '손흥민다운' 소감이었다.

그러나 국내를 비롯해 일본과 중국은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이 된 손흥민을 치켜세웠다. 그동안 시기 어린 시선을 보내던 일본과 중국은 이번만큼은 극찬을 쏟아냈고, 영국 현지에서도 손흥민이 유럽 챔피언스리그 진출권과 공동 득점왕까지 거머쥐었다며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업적 달성을 집중 조명했다.

손흥민은 22일(현지시간)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토트넘과 노리치 시티의 2021-2022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해 멀티골을 터트리며 팀을 5대 0 대승으로 이끌었다. 또한 EPL 역사상 최초로 아시아 선수가 득점왕(23골) 타이틀을 거머쥐는 영광의 순간도 놓치지 않았다.

한국일보

22일(현지시간)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토트넘 홋스퍼의 '2021-2022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손흥민이 두 골을 넣으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번 시즌 23골로 공동 득점왕을 수상한 손흥민이 동료 선수들과 함께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토트넘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과 중국 언론도 손흥민의 득점왕 소식을 빠르게 전하며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일본의 닛칸스포츠는 "손흥민이 EPL 최종전에서 2골을 넣어 아시아인 최초로 EPL 득점왕을 거머쥐었다"고 보도했다. 일본 축구매체 골닷컴도 "손흥민이 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이라는 쾌거를 이뤘다"며 무함마드 살라흐(30·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고 전했다. 다만 손흥민은 23골 모두 경기 중 나온 필드 골인 반면 살라흐는 23골 중 5골이 페널티킥(PK) 골이다.

일본 축구매체 사커 다이제스트는 손흥민이 유럽 5대 리그에서 아시아인으로서 득점왕에 오른 건 최초라며 "이날 최종전에서 손흥민의 마지막 골은 압권"이었다고 보도했다. 이날 후반전에 터진 손흥민의 23번째 골은 일명 '손흥민 존'인 페널티 박스 앞에서 완성시킨 멋진 감아차기 중거리 슛이었다.

한국일보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021-2022 시즌 23골을 터트린 손흥민(토트넘)이 리버풀의 무함마드 살라흐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라 트로피를 받았다. 그는 22일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후반 22호골과 23호골을 잇따라 넣으며 팀을 5-0 대승으로 이끌었다. 토트넘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최대 포털사이트 야후 재팬은 손흥민의 득점왕 소식을 최상단에 노출해 주요 뉴스로 전했다. 이 소식을 접한 일본 누리꾼들은 "PK 득점 없이 필드에서만 23골을 넣은 진정한 득점왕" "아시아 선수에게 한계가 없다는 것을 증명했다" "솔직히 너무 부럽고 자랑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중국 언론도 손흥민에게 찬사를 보냈다. 중국 텐센트 스포츠는 "손흥민이 또 한 번 일을 냈다"며 "토트넘의 유럽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이끌고 득점왕까지 올랐으며, EPL 역사상 최초의 아시아 선수 득점왕이 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아시아 선수가 세계 최고 리그에서 신화를 썼다"고 치켜세웠다.

한국일보

토트넘 공식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현지 반응도 뜨겁다. 우선 토트넘은 공식 홈페이지에 "손흥민, 득점왕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역사를 쓰다"라며 손흥민에게 축하를 보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이날 손흥민의 활약상을 상세히 보도하며 "손흥민의 끈기가 이번 시즌 23골을 완성해 살라흐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며 "(이날 경기에서) 두 번의 빠른 시도로 좋은 결실을 맺었다"고 전했다.

영국 BBC방송은 시즌 후반 득점력이 떨어진 살라흐와 비교하며 "손흥민은 살라흐와 대조적으로 지난 10경기에서 9골을 터트리며 득점왕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은 4월 4대 0으로 승리한 아스톤 빌라와의 경기에서 해트트릭도 기록했다"며 시즌 후반 손흥민의 활약이 돋보였다고 짚었다.

영국 축구매체 풋볼런던은 아예 이날 경기 종료 후 로커룸에서 손흥민이 팀 동료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모습을 보도했다. 이 매체는 "득점왕 수상 후 토트넘 로커룸에서 손흥민이 한 말은"이라는 제목으로 팬들의 궁금증을 유발하기도 했다.

국내에서도 손흥민을 향한 축하 메시지가 줄을 이었다. 누리꾼들은 "동시대에 살면서 손흥민의 경기를 볼 수 있어서 영광이다(ue*****)", "손흥민은 대단하다. 그가 대한민국 국민이라니 자랑스럽고 국보급이다(kc*****)", "두고두고 축구 역사에 회자될 사건을 만들었다(ws*****)", "차범근 박지성도 대단하지만 손흥민은 차원이 다른 월드클래스다(y7*****)"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