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영웅·영탁·이찬원 보다 장민호” 박준형, ‘1대천왕’ 언급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MBC 표준FM '박준형, 박영진의 2시 만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박준형이 가수 장민호에 대한 애정을 공개했다.

23일 방송된 MBC 표준FM ‘박준형, 박영진의 2시 만세’ 자체발광 초대석에는 가수 장민호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준형이 “예전에 신인 가수로 오셨는데 대단한 사람이 돼서 다시 왔다”고 장민호를 소개하자 장민호는 “그때 좋은 기운을 받고 갔다. 2019년도 쯤인 걸로 기억한다. 예전에 준형이 형을 한 번 만나 뵙고 꼭 나와야겠다고 말씀 드렸다. 일정이 좀 안 맞았다가 나오게 됐다”고 반가워했다.

이에 박준형은 “부탁을 했던 많은 동생들이 있다.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에게 부탁을 했는데 나는 이제 장민호다. (내게는) 1대 천왕”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장민호가 “형 조심하라. (임영웅, 영탁, 이찬원도) 나올 거다”라고 하자 박준형은 “괜찮다. 난 뒤가 없다. 난 너만 본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