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른발잡이 손흥민, 왼발로 넣은 골이 더 많다? [아하 스포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숫자로 본 EPL 득점왕 이모저모


손흥민(30·토트넘 핫스퍼)이 23일(한국시각)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골든 부트’(득점왕)의 주인공이 됐다. 이번 시즌 그가 달성한 빛나는 기록의 위엄을 숫자로 정리했다.

1 손흥민은 1888년부터 134년 동안 이어져온 잉글랜드 프로 축구 1부리그 역사상 첫번째 아시아인 득점왕(23골)에 올랐다. 당연히 한국인으로서도 최초다.

2 리그 마지막 라운드 마지막 1초까지 손흥민과 숨막히는 득점왕 레이스를 펼친 리버풀의 무함마드 살라흐(30)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프리미어리그가 출범한 1992년 이후 공동 득점왕이 배출된 건 모두 5번이다. 이 중 두 선수가 득점왕을 나눠 가진 적은 10∼11시즌 카를로스 테베즈와 디미타르 베르바토프(20골) 이후 이번이 유일하다. 나머지 세 번은 세 명이 공동 득점왕을 수상했다.


3 살라흐는 만만치 않은 상대였다. 이번은 그의 세 번째 득점왕. 살라흐는 17∼18시즌 리버풀로 이적한 이래 다섯 시즌 동안 세 번 리그 득점왕을 차지했다. 역대 최다 득점왕은 티에리 앙리(4회). 살라흐는 이번 시즌 도움왕(13개)도 석권했는데 득점왕과 도움왕을 동시에 차지한 선수로는 역대 4번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