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흔들리는 수입 곡물 시장

“밀가루 가격 상승분 70% 정부가 보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황근 농림, 2차 추경에 반영

대두유 등 관세 인하 적극 협의

세계일보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23일 인천 중구 대한제분 인천공장을 찾아 밀가루 공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3일 “물가를 포함한 민생 안정이 새 정부 경제정책의 최우선 순위”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취임 후 첫 현장 간담회 일정으로 밀가루·식용유 제조업체, 식품·외식업체 등을 방문한 자리에서 “원자재 가격과 환율 상승, 높아진 물류비용, 전 세계적 공급망의 위기는 특히 민생에 직결되는 식품의 안정적 공급에 커다란 위협요인이 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장관은 “국민 밥상물가 안정 차원에서 이번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에 올해 하반기, 밀가루 가격 상승분의 70%를 정부가 보전하는 밀가루 가격 안정지원 사업이 도입됐다”며 “제분업계 부담완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니 업계도 민생안정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대두유 제조업체와의 간담회에서는 “업계 부담완화를 위해 현재 5%인 대두유, 해바라기씨유 등의 관세를 할당관세를 통해 인하하는 방안 등을 관계부처와 적극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또 “민생 안정이 새 정부 경제정책의 최우선 순위라는 것이 농식품부를 포함한 전 경제부처의 하나 된 인식”이라며 “식품·외식업계의 경영안정에 필요한 다양한 과제들에 대해서는 현장과의 충분한 소통을 통해 실효성 있는 수단 발굴에 전력을 다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획재정부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물가 관리와 민생 안정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취임 후 첫 기재부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단기적으로 물가 및 민생 안정에 최우선 순위를 두고 2차 추경 집행 준비와 민생안정 대책 마련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