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숭이두창, 코로나보다 전파력 낮고 치명률 높아..."유입 대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숭이두창, 코로나보다 전파력 낮고 치명률 높아

원숭이두창, 사람 두창 '천연두'와 증상 비슷

대부분 가볍게 앓고 자연적으로 회복

최근 치명률 3∼6%로 코로나19보다 훨씬 높아

[앵커]
미국과 유럽 등 세계 각국으로 확산하고 있는 원숭이두창은 코로나19처럼 호흡기 전파도 가능한데 전파력은 크지 않습니다.

다만, 코로나19보다 치명률은 높아 주의가 필요해 방역 당국이 국내 유입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북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는 원숭이두창은 '천연두'로 불린 사람 두창과 증상은 비슷합니다.

발열과 두통, 오한 등을 시작으로 감염 사흘까지는 주로 얼굴에 발진이 생기고, 이후 온몸으로 번져 수포나 농포 등으로 진행해 최대 4주까지 나타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