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HO 고문 “원숭이두창, 스페인·벨기에 광란의 파티서 퍼진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미국 질병통제센터(CDC)가 지난 2003년 제공한 원숭이 두창 바이러스(왼쪽)와 구형의 미성숙 비이러스(오른쪽) 현미경 사진.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 고위급 고문은 원숭이두창 확산이 유럽에서 열린 두 차례 대규모 파티에 의해 발생한 우연적 사건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데이비드 헤이만 런던 위생열대 의학대학원 교수는 23일(현지 시각)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헤이만 교수는 최근 선진국의 원숭이두창 감염 확산은 스페인과 벨기에에서 개최된 두 차례 광란의 파티에서 동성애자와 양성애자간 남성간의 성관계에서 비롯됐다는 것이 유력한 가설이라고 했다. 원숭이두창은 이전에는 아프리카 밖으로 퍼진 적이 없다.

헤이만 교수는 “원숭이두창이 감염자의 병변에 밀접 접촉했을 때 퍼진다”며 “성적 접촉이 전이를 증폭한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의 고위 보건 담당자는 이날까지 원숭이두창 감염 사례가 30건 이상 확인됐다고 밝혔다. 스페인 당국은 최근 카나리아 제도에서 8만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게이 퍼레이드와 마드리드 사우나 사례 간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헤이만 교수는 “감염된 사람이 생식기나 손 등에 병변을 일으킨 뒤 성적 접촉 등 밀접하게 접촉했을 때 퍼트렸을 가능성이 있다”며 “이후 국제 행사가 열려 미국과 다른 유럽 국가로 퍼지는 씨앗이 됐다”고 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