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정재X정우성, 칸 최초 게릴라 데이트…청담 부부 케미('연중 라이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이정재, 정우성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정재, 정우성이 칸국제영화제 뜨거운 현장에서 '연중 라이브'와 함께 게릴라 데이트에 나섰다.

오는 26일 KBS2에서 방송되는 '연중 라이브'는 '제75회 칸 국제 영화제' 특별 기획으로 꾸며진다.

제75회 칸국제영화제는 지난 17일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개막작 상영을 시작으로 12일간의 여정에 들어간 가운데 '연중 라이브'도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축제의 장에 합류했다.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과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 '브로커'가 이번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하며 수상 여부가 주목된다.

이정재의 연출 데뷔작 '헌트' 또한 미드나잇 스크리닝을 통해 전 세계 관객들에게 첫선을 보였다. 이번 칸 영화제에 초청된 한국 영화는 총 다섯 편으로, K-콘텐츠에 대해 높아진 관심과 위상을 실감케 한다.

'헤어질 결심'의 박찬욱 감독과 탕웨이, 박해일이 참석하며 이정재와 정우성도 영화 '헌트'로 칸을 방문했다. '브로커'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을 비롯해 송강호,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역시 레드카펫을 밟을 예정이다.

'연중 라이브'는 7분간의 기립박수로 칸의 전반부를 달군 '헌트'의 주역 이정재, 정우성과 함께 거리 데이트에 나섰다. 지난 19일 자정(현지 시각)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미드나잇 스크리닝을 통해 성공적으로 공식 상영을 마친 두 사람은 칸 영화제 역대 최초의 현지 '게릴라 데이트'에 나섰다.

칸 일대를 거닐며 현지 팬들과 직접 만나보는 시간을 가진 이정재, 정우성의 그 뜨거웠던 현장은 '연중 라이브'에서만 만나볼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세 사람의 만남부터 화제가 된 서스펜스 멜로 '헤어질 결심'의 박찬욱 감독과 배우 탕웨이, 박해일을 만났다. 3년 만에 개최된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되며 수상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가운데, 탕웨이는 현빈과 함께 주연한 '만추' 이후 서래 역을 통해 11년 만에 한국 영화에 출연하며 더욱 뜻깊은 의미를 더한다.

이에 '연중 라이브'는 칸의 현장에서 세 사람을 직접 만나보고 영화에 관한 이야기를 나눠봤다. 자세한 내용은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