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뷔·제니 열애설, 소속사 이틀째 묵묵부답..제주 목격 사진 돌연 삭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뷔, 제니/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와 블랙핑크 멤버 제니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양측 소속사가 이틀째 침묵을 일관하고 있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탄소년단 뷔와 블랙핑크 제니로 추정되는 인물이 제주도에서 데이트를 하고 있는 것을 목격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뷔, 제니로 추정되는 남녀가 드라이브를 하고 있는 사진도 올렸다. 그러면서 "오늘 제보 온 핫한 사진"이라며 "닮은 꼴일지도 모르지만 제주도에서 찍힌 두명의 탑 아이돌, 특히 여성 아이돌은 최근 있었던 열애설 남자 OG 아이돌 멤버와 결별설 돌아서 더 팬들이 믿는 느낌. 일단 팩트 체크 안 되어서 이름은 다 가렸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해당 사진은 급속도로 확산됐다.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톱 아이돌 그룹 멤버들인 만큼 이들의 열애설에 많은 이들이 관심을 가졌다. 네티즌들은 뷔, 제니가 최근 제주도를 방문한 것, 사진 속 여성의 선글라스와 제니가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제품이 동일한 것, 뷔와 제니가 인스타그램 프로필을 각각 'V', 'J'로 해놓은 것 등을 열애설의 근거로 제시했다.

하지만 뷔 소속사 빅히트 뮤직, 제니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열애설 이틀째에도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그런 가운데 목격담과 사진을 올린 최초 게시자가 해당 글을 SNS에서 삭제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최초 게시자는 해당 사진을 갑작스럽게 삭제한 데에 "문제 될 소지가 있어 보여 지웠다"라고 밝혔고, 사진 속 인물이 뷔, 제니가 맞는지와 관련해 "사실 긴가민가하다. 그렇지만 오해의 소지가 있을 것 같아 삭제했다"라고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