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럽서 열린 대규모 파티를 통해 원숭이두창이 퍼진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원숭이두창 검사 키트를 든 연구원. /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럽에서 열린 두 차례 대규모 파티가 원숭이두창 확산의 원인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의 비상대책국장을 지냈던 데이비드 헤이먼 런던위생열대학 의학대학원 교수는 23일(현지 시각) AP통신과 인터뷰에서 “스페인과 벨기에에서 열린 두 차례 큰 파티에서 성적인 접촉에 의해 원숭이두창이 광범위하게 퍼졌다는 가설이 유력하다”고 말했다.

원숭이두창은 이전에는 아프리카 밖으로 널리 확산된 적이 없다. 헤이먼 교수는 “원숭이두창은 생식기나 손 등에 병변을 일으킨 감염자와 물리적으로 밀접한 접촉을 했을 때 걸릴 가능성이 크다”며 “성적 접촉이 전이를 증폭한 것 같다. 더구나 국제적인 행사가 열리면서 미국과 다른 유럽 국가로 퍼져 나가게 됐다”고 말했다.

보건 당국은 유럽에서 알려진 대부분의 감염 사례가 남성 간 성 관계였지만, 감염자의 옷이나 침대 시트 등에 밀접하게 접촉한 경우에도 원숭이두창에 옮을 수 있다고 본다.

영국에서는 23일 원숭이두창 감염이 37건 추가 확인됐다. 영국 보건안전청은 이날 원숭이두창 감염자와 직접 접촉했거나 함께 사는 경우엔 3주 동안 자가격리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스페인 마드리드 고위 보건 담당자는 이날 지금까지 원숭이두창이 30건 이상 확인됐다고 밝혔다. 스페인은 최근 카나리아제도에서 약 8만명이 참가한 남성 동성애자 퍼레이드를 조사하고 있다. BBC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원숭이두창은 100여건이 나왔다.

원숭이두창은 천연두와 가까운 감염병으로, 주로 서아프리카에서 유행한 풍토병이다. 10개국 이상에 광범위하게 확산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마리아 밴커코브 WHO 코로나 대응 기술팀장은 23일 WHO 소셜미디어에서 실시간 질의응답을 통해 “유럽과 북미 등에서 발병 사례가 나오고 있지만 막을 수 있는 상황”이라며 “조기 인지와 격리 등의 수단을 쓸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원숭이두창이 확산되자 덴마크 바이오업체 ‘바바리안 노르딕’으로 천연두 백신 주문이 밀려들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이날 보도했다. 바바리안 노르딕이 개발한 이 백신은 유럽에서는 천연두 백신으로 허가를 받았지만, 2019년 미국에선 원숭이두창에도 사용할 수 있다는 허가를 받았다.

세계에서 유일한 원숭이두창 백신을 보유하게 된 폴 채플린 바바리안 노르딕 최고경영자(CEO)는 “수십 개국으로부터 백신을 구한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재고량은 많지는 않지만, 이른 시간에 더 많은 백신을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바바리안 노르딕의 천연두 백신을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노출 후 나흘 안에 접종하면 감염을 예방할 수 있고, 노출 후 14일 안에 접종하면 증상을 가라앉힐 수 있다.

[장민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