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경미, 남편 윤형빈과 똑닮은 딸 공개 “엄마 눈엔 너무 이쁩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정경미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우먼 정경미가 딸의 근황을 공개했다.

24일 정경미는 인스타그램에 ”많이 컸다 작은 형빈이. 맨날 머리 묶다가 풀었더니 또 다른 매력이...엄마 눈엔 너무 이쁩니다 #16개월아기 #아빠닮은딸”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예쁘게 자란 정경미 딸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사진 속 딸은 단발머리를 새침하게 귀 뒤로 넘기고 귀여운 표정을 지어 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 아빠 윤형빈을 닮은 판박이 외모로 귀여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정경미는 지난 2013년 개그맨 윤형빈과 결혼, 이듬해 첫째 아들 윤준 군을 품에 안았다. 최근 두 사람은 둘째 딸을 얻은 후 두 아이의 부모가 됐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