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앞차 놓치자 뒤차에 ‘몸통 박치기’…“이게 바로 보험사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 동구의 한 도로에 뛰어든 남성이 달리던 차량에 일부러 몸을 부딪치는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23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앞차에 달려들다 타이밍을 놓치자 블박(블랙박스)차에 달려든 자해공갈 의심남’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사건은 지난 3월 22일 오후 2시경 광주 동구 학동의 편도 4차선 도로에서 발생했다.

제보자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에 따르면, 검은색 경량 패딩을 입고 양손에 각각 책과 우산을 든 채 대로변에 서 있던 남성이 돌연 차도로 뛰어들었다.

남성은 앞차에 부딪히려다 타이밍이 맞지 않아 실패하자 곧바로 3~4m 떨어져 있던 제보자의 차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제보자는 남성이 달려오는 것을 보고 먼저 차를 세웠지만, 남성은 그대로 몸을 던졌다. 그리고는 충격을 받은 것처럼 도로에 누워 한참을 일어나지 않았다.

동아일보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갈무리


한 변호사는 영상을 보면서 “대체 뭐하는 건가. (이런 사고를) 피할 수 있나”라며 “(이 남성이) 앞차는 놓쳤고, (운전자는) ‘내가 타깃이구나’ 싶어 멈추는데 뛰어올랐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성이) 다치기야 다쳤을 거다. 뛰어서 보닛에 걸터앉은 다음 넘어졌기 때문”이라며 “블박차 보험사에 치료비와 합의금을 요구했다면 그게 바로 보험사기”라고 강조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차가 놀라서 다쳤을 것 같다” “요즘 블랙박스 없는 차량 보기 힘든데 무슨 생각으로 저러나” “블박차 과실이 나오는 게 더 힘들겠다” “미수라도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 등 분노섞인 반응을 보였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