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계양테크노밸리 공약 “9호선-공항철도 직결 인천 부담 강요말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는 24일 “계양테크노밸리를 제2의 판교테크노밸리로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그는 “서울 (지하철) 9호선의 계양테크노밸리 연장을 위해 서울시의 협조를 얻어내겠다”면서도 “9호선의 공항철도 직결 문제에 더 이상 인천시 부담을 강요하는 등 발목을 잡지 말라”고 서울시에 경고했다.

조선비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인천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24일 인천 계양구 선거 캠프에서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후보는 인천 계양구 임학동 선거사무소에서 계양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3기 신도시 중 유일하게 철도 계획이 없는 곳이 계양테크노밸리”라며 이같은 서울 지하철 9호선 연장 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S-BRT(간선급행버스체계)만으로 부족하며 이곳의 성공을 위해선 사업지구 내에서 타고 내릴 수 있는 광역철도가 필요하다”며 서울 지하철 9호선 연장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계양테크노밸리 중심부에서 서울 지하철 9호선 종점인 개화역 인근 차량기지까지 거리는 약 5㎞에 불과하다”며 “차량기지 39만9000㎡ 중 36%에 달하는 14만5000여㎡가 계양구 땅”이라고 했다. 인천시의 재정 부담 없이 서울시와 협의해 서울지하철 9호선을 계양으로 끌어오겠다는 것이다.

계양테크노밸리는 인천시 계양구 약 330만㎡ 부지에 1만7000가구, 3만9000명을 수용하는 첨단산업단지와 결합한 신도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이 후보는 “계양테크노밸리의 기업 유치 부지는 판교 테크노밸리의 1.7배 면적”이라며 “판교와 서울 마곡보다 저렴한 조성원가로 최첨단 기업과 대기업을 유치하겠다”고 공약했다.

이 후보는 “성남시를 8년 만에 경기도를 3년 만에 주민이 만족하는 도시이자 대한민국 최고 수준의 도시로 만든 경험과 실력으로 계양을 확실하게 바꾸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에게 지지율을 역전당한 것에 대해서는 “역전당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정당 지지율이 윤석열 대통령 취임 컨벤션효과와 한미정상회담의 효과로 벌어진 것이고 약간 우려하지만 다시 회복될 것”이라며 “지지율이 문제가 아니라 (지지자들이) 투표하느냐가 문제”라고 했다.

방재혁 기자(rhin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