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다모다가 키운 '새치샴푸' 시장...과도한 사용 시 위해성 우려 여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모레·LG생건부터 일동제약도 도전장
"영구 염모 아닌 일시적 염색" 안전성 강조
염모제 성분 감작성 우려…민감 피부 주의
한국일보

중소기업 모다모다에서 개발한 새치 샴푸 제품 이미지. 한지은 인턴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소기업 모다모다를 시작으로 '머리만 감아도 염색이 된다'는 새치 샴푸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모다모다가 안전성 논란과는 별개로 누적 판매량 300만 병을 달성하자 화장품 대기업과 제약사 등이 잇달아 새치 샴푸를 출시하며 달려들었기 때문이다. 저마다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위해성 논란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24일 화장품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샴푸 시장에서 새치 샴푸 비중은 약 8%였지만 올해는 10%대로 커질 전망이다.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 등이 가세한 영향이다. 후발주자들은 위해성 논란이 일었던 모다모다 샴푸의 '1,2,4-트리하이드록시벤젠(THB)'과 염모제에 쓰이는 산화제 성분이 없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THB·산화제 없어"…'누적 코팅' 기술로 염색

한국일보

지난달 새치 샴푸를 출시한 아모레퍼시픽은 자석의 원리에서 착안해 블랙코팅 성분이 모발에 자석처럼 붙어 새치가 점차 어둡게 코팅되도록 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과가 갈변하는 폴리페놀 효소의 원리를 이용한 모다모다와 달리, 다른 제품들은 대부분 새치를 누적 코팅해 일시적으로 염색하는 방식을 택했다. 일반 샴푸처럼 거품을 내 물로 헹구는 식으로 사용하면 2, 3주 후부터 새치가 갈색으로 변한다.

업계 관계자는 "요즘 나온 제품들은 일시 염모 효과를 보여 제품을 사용하지 않으면 모발 색상이 원래대로 돌아온다"며 "산화제와 영구 염모 성분이 포함돼 있지 않아 염색약보다 효과는 떨어지지만 그만큼 안전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새치 샴푸를 출시한 아모레퍼시픽은 자석의 원리에서 착안해 새치 커버 기술을 개발했다고 강조한다. 흑삼화 인삼, 검정콩 등 한방 유래 성분과 새치 커버 성분이 함유된 '블랙토닝' 기술로 블랙코팅 성분(+전하)이 모발(-전하)에 자석처럼 붙어 새치가 점차 어둡게 코팅되는 방식이다.

LG생활건강은 손톱에 봉숭아 물을 들일 때 백반을 매개체로 사용하는 원리를 활용해 자체 기술을 개발했다. 모발에 염료를 단단히 결합시킬 수 있도록 백반의 역할을 하는 '블랙틴트 콤플렉스TM' 성분을 적용했다. 일동제약은 염모제와 샴푸를 결합해 물과 함께 사용하도록 하면서 자극을 줄이고 모발 보호 성분을 추가해 두피와 모발 건강 기능까지 접목했다는 설명이다.

안전하다는데…써도 될까?

한국일보

아모레퍼시픽의 새치 샴푸 '려 더블이펙터 블랙샴푸, 트리트먼트'는 지난 4월 출시 이후 G마켓 뷰티 카테고리 1위, 이마트 헤어 카테고리 전체 1위를 기록하며 품절 사태를 빚었다. 아모레퍼시픽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체들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허가한 성분들로만 제조했고, 식약처에서 정한 일정 비율을 지켜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은 "독일 피부과학연구소 더마테스트에서 최고 등급을 획득해 안정성도 인정받았다"고 강조한다.

그러나 이런 새치 샴푸들도 위해성 논란에서 완전히 벗어나 있는 것은 아니다. 염모제 성분이 들어가는 만큼 피부가 민감해지는 '감작성' 우려가 있어 과도한 사용을 삼가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소영진 을지대 미용화장품과학과 교수는 "최근 나온 제품들은 THB 성분의 유전독성 문제는 없지만, 염모제에는 염료와 알칼리제 등 첨가물이 들어가 감작성 우려가 있다"며 "평소 알레르기 반응이 있거나 피부가 예민한 소비자는 사용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