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英매체가 주목한 '콘버지'..."손흥민 골 넣자 '숫자 23' 가리켰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콘버지'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토트넘 훗스퍼와 함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로 향한다. 최종 라운드에서 보여준 그의 모습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에서 노리치 시티에 5-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승점 71)은 리그 4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마지막 라운드를 위해 노리치 원정을 떠난 토트넘은 승리는 물론 손흥민의 '골든 부트(득점왕)'까지 두 마리 토끼 사냥을 노렸다. 콘테 감독은 기존과 마찬가지로 손흥민, 해리 케인, 데얀 쿨루셉스키를 최전방에 배치하고 경기를 시작했다.

완벽한 승리였다. 전반전 쿨루셉스키와 케인 연속골로 승기를 잡은 토트넘은 루카스 모우라를 교체 투입하며 손흥민에 힘을 실어줬다. 이후 손흥민은 모우라의 패스를 이어받아 첫 골이자 22호골을, 페널티 박스 바깥에 환상적인 슈팅으로 멀티골이자 23호골을 터뜨렸다.

결국 토트넘은 노리치를 제압하고 4위로 마감하면서 UCL 진출 티켓을 따냈다. 동시에 손흥민은 모하메드 살라와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하며 골든 부트를 거머쥐었다. 여러 우여곡절 끝에 이뤄낸 결실인 만큼 토트넘 팬들 모두가 환호에 빠졌다.

중심엔 역시 콘테 감독이 있다. 지난해 11월 부임 이후 빠르게 토트넘을 안정화시켜 기어코 4위에 올려놓았다. 이러한 가운데 영국 '풋볼 런던'은 최종 라운드에서 콘테 감독이 그라운드에서 보여준 열정과 에너지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매체는 "이미 강등된 노리치를 상대했지만 토트넘은 다르지 않았다. 콘테 감독은 경기 내내 터치라인에서 열정을 보여줬으며, 스코어와 관계없이 제스처를 취하고 고함을 질렀다. 두 번째 득점이 들어가자 선수들에게 집중하라는 듯 머리를 두드리기도 했다"라고 보도했다.

손흥민 득점 당시도 돋보였다. '풋볼 런던'은 "콘테 감독은 손흥민이 두 번째 골을 터뜨렸을 때 손가락으로 숫자 '23'을 가리키며 축하의 표시를 보냈다. 후반전 잠시 경기가 중단되었을 때 콘테 감독은 손흥민과 활짝 웃으며 포옹을 나누기도 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