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속 한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연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연장 조성된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 벽화거리. 대구 서구 비산동 대성초등학교 벽에 만들어져 팬은 물론 시민과 관광객이 찾는 명소가 됐다.서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 명소로 자리잡은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의 벽화거리가 60m로 길어졌다.

연장된 벽화 상단부에는 BTS와 팬들 사이에서 쓰이는 ‘보라해’(사랑해)가 세계 각국의 언어로 번역됐다. 또 하단부는 뷔가 좋아하는 화가 반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이 배경으로 채워졌다.

벽화거리는 뷔의 모교인 대성초등학교에 지난해 12월 29일 조성됐다. 높이 2m, 길이 33m 규모의 초대형 파노라마 아트벽화로 설치됐다. 중국 최대의 뷔 팬클럽인 ‘바이두뷔바’가 비용을 전액 냈다. 뷔는 6학년 때 경남 거창으로 전학을 가기 전까지 대성초를 다녔다.

이곳은 BTS 팬들이 매일 찾아와 인증샷을 찍으면서 팬들 사이에 꼭 방문해야 할 ‘BTS 성지’로 불리고 있다. 대구 시민과 관광객들도 찾는 지역 명소다.

대구 한찬규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