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뷔-제니 열애 지지" BTS 팬덤 성명문 발표…"일부 의견" 반박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머니투데이

(왼쪽부터) 방탄소년단 뷔, 블랙핑크 제니 / 사진=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와 블랙핑크 제니가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방탄소년단의 일부 팬들이 이들의 연애를 적극 지지한다는 성명문을 발표했다.

24일 온라인 커뮤니티 '방탄소년단 갤러리'에는 '[공식] 방탄소년단 갤러리 성명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의 작성자는 "이미 오랜 팬들은 '멤버들 개개인의 사랑을 존중하며 지지한다'는 의견이 많았고, 이번 열애설 이후 더 많은 팬이 응원의 글을 남겼다"면서 "갤러리 팬들의 다수 여론을 수렴해 성명문을 발표했다는 점을 밝힌다"고 운을 뗐다.

머니투데이

/사진=방탄소년단 갤러리 캡처



이와 함께 공개된 성명문에는 "5월 22일 방탄소년단 뷔와 블랙핑크 제니가 제주도에서 목격되었다. 스타의 삶을 벗어나 20대 남녀로 돌아간 뷔와 제니는 제주도에서 드라이브를 하며 소중한 시간을 보내는 중이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뷔는 작년에도 제니의 SNS 계정을 팔로우하여 이목을 끈 바가 있을 정도로 둘의 접점은 처음이 아니기에 팬들은 이번에도 묵묵히 지켜보며 두 사람을 응원해 주기로 결심하였다"면서 "뷔는 인간 김태형의 평범한 20대의 삶과 청춘을 갈구하면서도 그와 동시에 지금의 방탄소년단이 있기까지 열심히 달려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방탄소년단 갤러리는 '화양연화'라는 방탄소년단의 앨범처럼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순간을 보내고 있는 뷔와 제니 두 사람의 사랑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며, 앞으로도 서로 배려하며 행복한 만남 이어 나갈 수 있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밝혔다.

다만 이를 본 또 다른 방탄소년단 팬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누리꾼은 "아직 소속사 입장도 나오지 않았는데 성명문부터 발표하는 것은 순서상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다른 누리꾼들도 "공식 팬클럽이 아닌 방탄소년단 갤러리가 발표한 성명문은 큰 의미가 없다", "해당 커뮤니티는 그동안 방탄소년단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더 많이 썼던 곳"이라고 꼬집었다.

머니투데이

뷔-제니가 제주도에서 휴가를 즐기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사진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22일 뷔와 제니가 제주도에서 휴가를 즐기고 있다는 사진이 한 누리꾼의 SNS에 게재되며 두 사람의 열애설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양측 소속사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