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애크먼 "연준이 금리를 안 올려 증시 급락하는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권성희 기자]
머니투데이

빌 애크먼 퍼싱 스퀘어 설립자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억만장자 헤지펀드 투자자인 빌 애크먼이 24일(현지시간) "시장의 연쇄적인 하락세는 연준(연방준비제도)이 인플레이션에 대해 최대한의 조치를 취하고 '무엇이든 할 것'이라고 말할 때 끝날 것" 이라고 밝혔다.

헤지펀드 퍼싱 스퀘어의 설립자이자 매니저인 그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연준은 즉각 금리를 중립 수준으로 올려 (인플레이션을 잡는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점을 증명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연준이 공격적으로 금리를 올리거나 주식시장이 폭락해 경제 붕괴와 수요 파괴를 촉진하지 않는 한 인플레이션이 의미 있는 수준으로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없다"며 올해 시장 조정의 원인은 연준이 40년만에 최고 수준에 오른 인플레이션을 끌어 내리는데 성공할 것이라는 믿음이 투자자들 사이에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연준이 할 일을 못하면 시장이 연준이 해야 할 일을 해야 하는데 지금 그 상황이 펼쳐지고 있는 것"이라며 "오늘날 극심한 인플레이션을 멈출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공격적인 긴축이나 경제의 붕괴 뿐"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실질적으로 사업을 하고 있는 기업들의) 주식은 싸기 때문에 투자자들이 인플레이션이 잡혔다는 확신을 갖게 되면 증시는 급등할 것"이라며 "연준이 제대로 일할 수 있기를 바라자"고 밝혔다.

권성희 기자 shkwo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