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여론조사 '접전' 결과에 "선거 포기하게 하려는 일종의 작전일 수도"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ARS 응답률 높지 않고, 현장 반응은 여론조사와 달라"

무연고 지적에 "연고보단 역량있고 큰 일꾼이 지역·국가 발전에 도움"

아시아경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24일 인천 계양구 선거 캠프에서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현주 기자] 6·1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상대 후보와 박빙을 벌이고 있다는 일부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해 "현장 반응은 조사 결과와 많이 다르다"며 "지방선거에서 ARS 조사 결과는 실제 최종 결과와 잘 안 맞는 경향이 많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24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저도 아침 6시반부터 출근 인사를 하는데, 현장 반응은 ARS 조사결과와는 달라도 많이 다르다"며 "ARS 조사에서 지고 있다고 하는 게 (지지자들에게) 선거를 포기하게 하기 위한 일종의 작전일 수도 있다. 그런 것에 넘어가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응답률이 1∼2%대에 불과하니 100명 전화하면 2명밖에 받지 않고 나머지 98명은 전화를 안 받거나 끊어버린다(는 이야기)"며 "정확도가 매우 떨어지고 적극적인 사람만 받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에서는 응답률 10∼15% 이하인 여론조사는 워낙 악용이 많이 되니 발표를 못 하게 한다"며 "질문에 이쪽 진영에서 기분 나빠할 내용을 넣으면 끊어버리니 왜곡하기가 쉽다"고 부연했다.

연고가 없는 계양을 출마에 명분이 부족하다는 지적에는 "그것은 본인들 유리하자고 하는 일종의 선전"이라며 "국회의원은 국정을 하는 사람이다. 지역에 연고는 있지만 무능력하고 영향력이 미미한 경우보다는 역량 있고 큰 일꾼이 지역 발전과 국가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또 "지역 연고가 일부 장점이 될 수도 있지만 그것을 훨씬 넘어서는 역량과 영향력의 크기 면에서 제가 더 환영받고 있다"며 "지역 연고를 따지는 것은 유치하다. 동네에 오래 살았다는 이유만으로 계양 테크노 벨리 개발이나 제2의 판교화, 계양산 자연 공원화 문제 등을 할 수 있겠나"라고 반박했다.

전날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13주기를 맞아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았던 이 후보는 문재인 전 대통령과 만나 나눈 대화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저에 대해 수고했다는 말씀도 해 주시고, 선거에 관한 직접적인 표현은 (안 했지만) 걱정과 우려도 좀 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제가 원래 사진 찍는 걸 즐겨하는 편이 아닌데 혹시 쓸 데가 있을지 모르니 사진을 찍자고 먼저 말씀해주셔서 사진을 찍었다"며 "그런 것으로 봐서는 어쨌든 (지원 의사를) 간접적으로 표현해주시는 것 같다. 조심스러운 자리 아니겠느냐. 마음은 충분히 이해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이 후보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글로벌리서치가 JTBC 의뢰로 지난 22∼23일 인천 계양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500명을 상대로 누구에게 투표할 것인지 물은 결과 이 후보가 44.8%, 윤 후보가 42.2%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지지 후보가 없거나 모르겠다는 응답은 13.1%였다.

이번 조사는 통신3사 가입자 리스트 무작위 추출을 활용한 무선(100%) 전화 면접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이며 응답률은 14%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